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스마트폰 시장서 5G 매출비중 69%…애플-삼성 순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1-07-27 14:10:24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이 급속히 5G 모델로 전환하고 있다.
1분기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 갤럭시S21을 비롯한 5G 스마트폰 매출액 비중은 69%에 달했다.


27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1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5G 스마트폰의 매출은 전체의 69%를 차지했다.
출하량 기준으로는 전체의 39%에 해당했다.


1년 전인 2020년 1분기만해도 5G 스마트폰이 전체 스마트폰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매출 기준 17%, 출하량 기준 7%에 그쳤으나, 코로나19 확산 가운데서도 전 지역에서 5G 스마트폰 사용이 늘어나는 추세다.


특히 지난해 하반기 애플의 첫 5G 스마트폰인 아이폰12 출시는 5G 시장 확대의 주요 전환점이 됐다.
이후 올 1분기에도 삼성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21이 출시되며 모멘텀을 이어가고 있다는 평가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5G 스마트폰 사용은 전 지역에서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며 "애플이 아이폰12를 지난해 4분기 첫 출시하면서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올해 1분기 전체 스마트폰 출하량이 전년 동기 대비 10% 감소한 반면, 5G 스마트폰 출하량은 7% 증가했다.
1분기 삼성전자 갤럭시S21시리즈, 샤오미 Mi11시리즈 등 신모델 출시가 이어지며 애플의 감소세를 상쇄한 것으로 파악된다.
레노보, 비보, 오포, 리얼미 등 많은 제조사들이 중저가 5G 제품을 연달아 출시하면서 5G 시장이 매출과 출하량면에서 성장했다고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덧붙였다.



애플은 5G 스마트폰 시장에서 올 1분기 매출액, 출하량 모두 1위를 차지했다.


출하량 기준 업체별 점유율은 애플 34%, 삼성 13%, 오포 13%, 비보 12%, 샤오미 10% 등 순이었다.
매출액 기준으로는 애플 53%, 삼성 14%, 오포 7%, 비보 7%, 샤오미 6% 등 순이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지금까지는 플래그십 제품군을 중심으로 5G 수요가 발생했지만, 앞으로는 가격 민감도가 높고 효율을 중시하는 소비자를 타깃으로 5G 보급이 늘 것"이라며 "제조사의 보급형 모델 출시와 신흥국 중심의 5G 전환이 중요한 요소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