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LG U+, 양자컴퓨터 공격 막는 안전한 5G·6G 통신망 만든다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1-08-01 09:00:00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LG유플러스는 차세대 암호기술 전문기업 크립토랩에 지분투자를 하고, 통신망의 보안을 강화한다고 1일 밝혔다.


크립토랩은 서울대학교 산업수학센터장인 천정희 수리과학부 교수가 설립한 암호기술기업이다.
양자컴퓨터가 풀어내는데 수십억년이 걸리는 복잡한 알고리즘으로 보안을 강화하는 양자내성암호(PQC)와 암호화된 상태에서 원본 데이터를 연산할 수 있는 동형암호 등에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투자를 통해 LG유플러스는 상용통신망의 전 구간에 양자내성암호를 적용해 보안성을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또한 양자내성암호의 확장성을 기반으로 기술개발을 진행해 유선망은 물론 5G, 6G 등 이동통신망에도 양자보안체계를 갖출 예정이다.


이와 함께 LG유플러스와 크립토랩은 국내외 양자내성암호 생태계를 활성화하기위해 기술상용화에 박차를 가하고 국가보안기관의 보안인증을 받을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양자내성암호는 소프트웨어로 구현돼 모든 통신망에 적용할 수 있고 다른 양자암호 방식에 비해 활용범위가 넓다는 장점이 있다.
다만 높은 구축비용 등이 제약으로 꼽힌다.


양사는 빅데이터 활용 시 필수도구로 여겨지는 4세대 동형암호 기술을사업화하는 방안도 함께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최택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부사장)은 “크립토랩의 우수한 암호기술이 통신망과 LG유플러스의 모든 서비스의 보안성을 강화하는데 결정적인 기여를 할 것”이라며 “향후 양자내성암호 기술을 적용한 장비개발과 사업화 과정에서 고객이 안심할 수 있는 보안체계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천정희 크립토랩 대표는 “수학적 난제에 기반하여 탄탄한 안전성을 자랑하는 격자기반 양자내성암호가 통신망은 물론 여러 산업분야에 적용되면 정보보호가 강화된 안전한 미래를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LG유플러스와의 협력을 통해 기술개발을 가속화하고 국가적 보안경쟁력을 성장시키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