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이산화탄소 걷어모으고 재활용까지…SK E&S, 기술국산화 앞당긴다
기사작성: 2021-06-16 18:07:22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SK E&S는 16일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이산화탄소 포집기술 전문기업 씨이텍과 ‘CO₂ 포집기술 고도화 및 실증·상용화 연구’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SK E&S는 대규모 수소생산과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에 최적화된 이산화탄소 포집기술 개발·실증, 상용화를 위한 연구를 지원한다.
국책연구기관으로 기술력을 갖춘 에기연, 관련 특허를 갖고 있는 씨이텍과 함께 연구를 효율적으로 하기 위한 실무협의체도 꾸리기로 했다.


이산화탄소 포집(CC, Carbon Capture)은 우리나라가 2050년 탄소중립은 물론 전 지구적인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핵심기술로 꼽힌다.
태양광·풍력 같은 재생에너지는 간헐적일 수밖에 없어 LNG발전이 이를 보완하는 역할을 하는데, LNG 역시 적게나마 이산화탄소가 나온다.
친환경성을 높이기 위해 이산화탄소를 따로 모아 저장하는 CCS, 한발 더 나아가 그렇게 모은 이산화탄소를 다시 활용하는 CCUS 기술이 각광받고 있다.


LNG 개질수소를 만드는 과정에서 생기는 이산화탄소를 없앨 수 있는 만큼 미래 수소 생태계를 갖춰나가는 데 필요한 기술로 꼽힌다.
CCS는 최근 기술이 비약적으로 발전해 연간 4000만t 규모의 28개 프로젝트가 상업운전중이다.
국내에선 석탄화력발전을 중심으로 실증단계까지 진행됐으나 아직 상용화 이전 단계다.
이번 협약에 따라 대량포집에 유리한 습식방식의 기술을 갈고 닦기로 했다.
이산화탄소만 선택적으로 흡수하는 액체 화학물을 활용해 포집하는 방식이다.


추형욱 SK E&S 사장은 "CCUS는 에너지산업의 ESG 경영을 위한 핵심기술"이라며 "CCUS 기술에 과감히 투자하고 노력해 에너지 분야의 탄소중립과 국가 온실가스 감축에 실질적으로 기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종남 에기연 원장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선 CCUS, 특히 이산화탄소 포집기술의 경제성 확보가 핵심"이라며 "이번 협약이 LNG 발전과 수소생산에 최적화된 포집기술을 고도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