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이베이 인수 앞둔 신세계, 단숨에 이커머스 2위로 '성큼'
기사작성: 2021-06-16 16:18:09
신세계그룹이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유력시되며 단숨에 국내 이커머스 시장 강자로 급부상했다.
특히, 네이버와 함께 인수전에 참여한 만큼 '반 쿠팡연합'으로 시장을 장악할 것으로 보인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한국판 월마트' 전략에 한발짝 더 다가간 순간이다.
 
16일 투자은행(IB)업계와 유통업계에 따르면, 미국 이베이 본사는 전날 이사회에서 이베이코리아의 최종인수자로 신세계 이마트를 낙점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세계는 이커머스 1위 네이버에 이어 쿠팡을 제치고 단숨에 2위로 올라설 발판을 마련했다.
신세계의 통합 온라인몰인 SSG닷컴의 거래액은 약 4조원 규모인데, 이베이코리아는 지난해 기준 거래액이 20조원으로 네이버쇼핑(28조원), 쿠팡(24조원)에 이어 3위다.
때문에 이베이코리아는 그동안 쿠팡의 독주를 막을 수 있는 유일한 회사라는 평가를 받아 왔다.

이해진 네이버글로벌 투자책임자와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오른쪽). [사진=각사 제공]

이베이코리아는 지난 2001년 옥션, 2009년 G마켓을 인수하며 한국에 진출한 뒤 16년 연속 영업이익 흑자를 내고 있다.
지난해 매출은 19% 증가한 1조3000억원, 영업이익은 38% 늘어난 850억원이다.
유료 멤버십 스마일클럽 회원 수는 작년 기준 300만명을 넘어 이커머스 업체 중 쿠팡의 유료 멤버십 로켓와우(470만명) 다음으로 많다.
오픈마켓 판매자수는 약 30만명으로 알려져 있으며, 스마일배송이라는 풀필먼트 서비스도 운영하고 있다.
SSG닷컴은 올 하반기 네이버와 전략적 제휴를 통해 네이버 페이·신세계 포인트 결합된 서비스 제공 등 다양한 신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인데, 이베이코리아 인수 시 G마켓·옥션·SSG닷컴·신세계 백화점·이마트 등을 총망라한 통합 멤버십 서비스로 폭발적인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신세계가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하면 이마트의 온라인 거래약은 24조원까지 확대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특히, 시너지 효과는 이커머스에서 중요시 되는 물류 부문에서 제대로 발현될 것으로 전망된다.
신세계그룹은 전국 곳곳 도십지에 물류 인프라를 이미 구축하고 있다.
이 인프라를 입점 판매자를 위한 풀필먼트 센터로 활용할 수 있다.
이미 이마트와 SSG닷컴은 가장 해결해야 할 과제로 꼽히는 물류 센터 문제를 온·오프라인 시너지로 풀어냈다.
부족한 물류센터를 이마트 점포 PP(Picking&Packing) 센터를 활용해 확충했다.
SSG닷컴에서 주문하고 이마트의 오프라인 점포에서 배송이 나가는 방식이다.
이마트 측면에서는 우하향중이던 오프라인 자산의 수익성 개선 가능 할 것으로 기대된다.
 PP센터의 매출은 곧 이마트 매출로 인식된다.
 
다만, 이베이코리아 몸값이 워낙 비쌌던 탓에 장기적인 전략이 마련되지 못할 경우 '승자의 저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투자한 금액 대비 효과가 제대로 나올지는 더 지켜봐야 하는 데다가, 빠르게 변화하는 e커머스 시장의 흐름에 대응하고 급성장중인 쿠팡 등 업계 강자들과 경쟁하기 위해서는 추가 투자도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신세계그룹은 이번 인수전에 3~4조원대 자금을 투입한 만큼 재무부담이 커 계획중인 추가 인수합병(M&A)이 쉽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신세계그룹은 요기요와 스타벅스코리아 잔여지분 50% 인수를 검토하고 있다.
둘다 각각 인수금액이 1조원 수준으로 추정된다.


박종대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한다는 말은 이마트가 식품 온라인 시장을 넘어 공산품 온라인 시장까지 영역을 공격적으로 확대한다는 것"이라면서 "막강한 배송 인프라를 가진 쿠팡과 전면전을 가정할 수밖에 없는데 쿠팡의 역마진 정책을 감안하면 GPM 하락과 막대한 손실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이어 "인수 가격이 3조원을 넘는다고 하면 인수자가 누가 되든 ROE(자기자본이익률)와 ROIC(투하자본이익률)를 떨어뜨리는 요인"이라며 "현재 이베이의 시장점유율은 떨어지는 상황이고, 쿠팡은 1분기 만에 점유율이 6% 상승한 점 등을 고려하면 경쟁 부담이 있을 수밖에 없다"고 평가했다.

서민지 기자 vitaminji@ajunews.com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