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폭 10m 좁은 수로도 거뜬…선박 완전자율운항 성공
기사작성: 2021-06-16 15:53:37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출항부터 운항, 귀항, 접안 등 선박을 모는 일련의 과정이 사람 손길 없이 스스로 하는 선박 완전 자율운항 시운전이 성공했다.


16일 현대중공업그룹의 자율운항 전문회사 아비커스는 경북 포항운하에서 12인 크루즈 선박으로 시연회를 열었다.
포항운하는 10㎞ 길이에 수로의 평균 폭이 10m로 좁다.
내·외항에 선박이 모여있는 등 복잡하고 까다로운 운항환경을 갖췄다.
이날 시연회에는 카이스트와 한국해양대, KT 등이 참여했다.


아비커스는 이번 시연회에서 인공지능(AI)이 선박의 상태와 항로 주변을 분석해 이를 증강현실(AR) 기반으로 항해자에게 알려주는 ‘하이나스’, 선박 이·접안 지원 시스템인 ‘하이바스’ 등 첨단기술을 활용했다.
자율주행 자동차에 들어가는 레이저 기반의 센서(LiDAR)와 특수카메라 등 첨단 항해보조시스템을 선박에 적용했다.
선원 없이도 해상 날씨와 해류, 어선출몰 등 다양한 돌발상황에 선박 스스로 대처할 수 있도록 했다.



회사 측은 앞으로 기술을 갈고닦아 여객선과 화물선 등 모든 선박에 적용해 나가기로 했다.
이르면 올 하반기 국내 선사와 함께 세계 최초로 자율운항기술을 통한 대형상선의 대양 횡단에도 나서기로 했다.
임도형 아비커스 대표는 "이번 실증에 성공한 선박 완전 자율운항기술을 바탕으로 내년 자율운항 레저보트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할 것"이라며 "미래 해상 모빌리티의 종착점이라 여겨지는 자율운항선박 시장을 개척하겠다"고 말했다.


아비커스는 지난해 12월 현대중공업그룹 첫 사내벤처로 출범한 회사로 첨단 항해보조, 자율운항 솔루션분야를 연구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어큐트마켓리포츠에 따르면 자율운항선박·기자재 시장은 연평균 12.6%씩 성장해 2028년에는 시장규모가 2357억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