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박용만 회장 "대통령 경제사절단 폄하 답답해-경제세일즈 전력 당연"
기사작성: 2021-06-16 18:30:08

[테크홀릭]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전 대한상의 회장)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스페인 경제협력위원장 자격으로 참석한 소감을 남겼다.

박 회장은 앞서 15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스페인 경제인들의 참석 규모가 최대를 기록할 정도로 현지 기업들의 관심도 뜨거웠던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 '팔라시오 레알'에서 열린 펠리페 6세 국왕 내외 주최 국빈만찬에 동석했다.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사진=대한상의)

박 회장은 페북에서 "영국에서의 다자회담을 끝내고 온 대통령과 수행단의 얼굴이 고단해 보였는데 스페인 기업인들이 우리 대통령을 둘러싸고 계속 이야기를 했다"며 "만찬이 열 시 반이 넘어 겨우 끝났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는 유럽 국가처럼 관광자원이 많지도 않고 천연자원도 빈약하며 미국·중국처럼 광활한 국토에 많은 인구가 있어 내수시장으로 경제가 든든하지도 않다"면서 "어느 대통령이든 사절단과 함께 팀으로 다니며 세일즈에 전력을 다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우리의 처지"라고 말했다.

박 회장은 당시 노무현 대통령과 함께 처음 스페인 국왕 초청 만찬에 참석한 이후 이번이 네번째 방문이라고 소개했다.

박 회장은 "지난 20년 동안 대통령과 사절단과 함께 많은 나라를 다녔다"며 "이렇게 힘들게 다니는데 괜히 기업인들 끌고 다니는 것처럼 폄하할 때는 마음이 답답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순방을 통한 비지니스 외교에 대통령과 같이 나서면 내가 지지를 하건 안하건 정치 철학이 나와 같던 다르던 중요하지 않다. 민주주의 헌법 절차에 따라 국민 다수의 결정에 의해 선택된 대통령은 그 존재 자체로 성숙한 민주국가의 상징"이라고 적었다.

박 회장은 "오늘 방문한 왕궁도 네 분의 대통령과 같이 왔던 곳"이라며 "반세기 조금 넘는 시간에 번영과 민주주의를 동시에 이룬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서 당당할 수 있었음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박용만 #스페인 #팔라시오_레알 #국빈만찬


ⓒ Techholic(http://www.techholic.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1

다른 의견 0

다른의견 0 추천 0 넓게보자_예쁜말
2021-06-16 *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