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IT/테크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지역 | 북마크 아이콘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테크홀릭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복지부, 의사 집단행동 조짐에 '달래기' 총력
분류: 뽐뿌뉴스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4-02-12 15:03
조회수: 104


newhub_2024021214584960944_1707717529.jpg (31.9 KB)



의료계가 설 연휴 이후 본격적으로 집단행동을 추진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보건복지부가 대응 마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newhub_2024021214584960944_1707717529.jpg

설 명절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복지부는 조규홍 장관 주재로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제5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비상진료 및 응급의료체계 운영상황을 점검했다.
또한 만일의 상황에 발생할 수 있는 국민 피해사례에 대응하기 위해 '피해신고센터'를 운영하기로 했다.
진료와 관련된 피해를 입은 환자라면 누구든지 의료 이용 불편상담, 법률상담 등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조 장관은 "설 연휴 동안에도 응급진료 현장을 지킨 의료인과 관계자들께 감사드린다"며 "국민들이 응급 등 필수의료 이용에 어려움이 없도록 지원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전날 조 장관은 소셜미디어에 '전공의들께 드리는 글'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의대 정원 확대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한편 의료계의 동참을 호소했다.


조 장관은 이 글에서 "의대 정원 확대와 관련해 현장에서 많은 반대와 우려가 있는 점도 잘 안다"며 "그러나 병원을 지속 가능한 일터로 만들고자 하는 정부의 진심은 의심하지 말아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와 의대 정원 확대는 해묵은 보건의료 문제를 풀어나가고, 전공의들이 과중한 업무 때문에 오히려 수련에 집중하지 못하는 체계를 개선해 수련 기간 본인의 역량과 자질을 더 잘 갈고닦을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라며 "생명을 살리는 일은 항상 어려울 수밖에 없지만, 적어도 더 많은 사람이 그 일에 함께해 부담이 줄어들 수 있도록 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조 장관은 "정부는 지역·필수의료의 위기를 극복하고, 의료체계를 살리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이행할 것"이라며 "현장에서 가시적인 변화를 빠르게 이루어내기 위해 의료사고 안전망 등 정책 추진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공의 단체인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는 이날 오후 온라인 임시총회를 열고 정부의 의대증원에 대한 집단행동을 논의할 예정이다.
대전협이 지난 5일 전국 수련병원 140여곳 소속 전공의 1만여 명을 상대로 지난해 12월30일부터 지난 3일까지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8.2%가 "정부가 의대정원을 늘리면 파업 등 단체 행동에 참여하겠다"고 응답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 줄 수 있는 악플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