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IT/테크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테크홀릭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콕!건강]"오십견에도 골든타임 있다…초기치료 중요"
분류: 뽐뿌뉴스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3-06-03 08:00
조회수: 129


newhub_2023060216220252149_1685690522.jpg (33.2 KB)



어깨 통증을 동반하는 오십견의 초기 진단과 치료가 중요하다는 조언이 나왔다.


3일 경희대한방병원에 따르면 오십견은 특별한 외상없이 어깨가 아프고 움직임이 제한되는 질병으로, 동결견 또는 유착성 관절낭염으로도 불린다.
오십견은 관절을 이루는 관절낭에 염증과 유착이 생겨 발병한다.


정원석 경희대한방병원 한방재활의학과 교수는 "50대는 근력이 줄어들기 시작하면서 관절에 누적된 충격과 퇴행으로 문제가 발생하는 시기로 어깨관절의 질환인 오십견도 이때 주로 발생한다"면서도 "외상이나 과용으로 인한 구조물의 손상으로 염증과 유착이 발생해 오십견으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어 40대 전에도, 50대 후에도 발생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일반적으로 오십견은 통증으로 시작된다.
처음에는 어깨 통증이 점차 진행하면서 움직이거나 밤에 누워있는 상태에서 심해져 수면을 방해하기도 한다.
또 통증이 심해지면서 어깨의 운동범위가 줄어들게 된다.
이러한 이유로 인해 어느 정도 진행되고 나서야 오십견인 줄 알게 되는 경우가 많다.


오십견의 초기 발견과 치료가 중요하다는 게 정 교수의 설명이다.
그는 "초기에는 치료와 예방이 쉽지만, 가동범위 제한이 시작되면 회복이 늦어지기 때문에 골든타임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며 "한방에서는 침, 뜸, 한약, 약침을 비롯해 추나요법, 온열· 광선·전기를 이용한 물리치료를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한방치료법 중 침은 상완골 움직임을 조율해 주는 중요한 근육들인 회전근개와 어깨 주위 협력근들의 균형을 맞춰주는 용도로 사용한다.
회전근개의 '밀당'이 조율되지 않으면 어깨 관절에서 통증과 부딪힘이 발생해 움직임이 제한되기 쉽다.
뜸은 신체 표면에 화상을 만들어 치료하는 방법으로 염증이나 통증을 조절하는 데 유용하다.


오십견 예방을 위해서는 바른 자세와 운동은 필수다.
어깨가 앞으로 둥글게 말린 어깨 등과 연관된 자세라면 교정이 필요하다.
나쁜 자세는 견갑골이 앞으로 기울어지게 하는데, 어깨를 움직일 때마다 상완골과 견갑골 사이의 충돌을 일으켜 손상을 유발한다.
어깨와 척추를 바로 펴는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은 치료와 예방에 있어 중요하다.


정 교수는 "어깨운동은 염증이나 손상으로 인한 조직의 유착을 방지하고 가동범위를 유지하는 데 필수적"이라며 "힘을 빼고 어깨가 움직일 수 있는 모든 방향으로 최대한 끝까지 움직인 후 5~10초 정도 유지해 결합조직을 늘려주는 스트레칭이나 가벼운 추를 들고 앞뒤 안팎으로 흔들어 주는 관절 이완성 반복운동 등이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newhub_2023060216220252149_1685690522.jpg
<!-- BYLINE_DATA:lifehwan|이명환|lifehwan@asiae.co.kr|기자 -->
이명환 기자 lifeh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