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영상

IT/테크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테크홀릭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배터리 변곡점 IRA]中도 美 진출 여지…CATL과 결국 경쟁
분류: 뽐뿌뉴스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3-04-01 05:00
조회수: 168


newhub_2021100611100455531_1633486204.jpg (23.4 KB)
newhub_2023032310225864018_1679534577.jpg (35.6 KB)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세부 규정 변화에 중국 배터리도 미국에 진출할 여지가 생겼다.


미국 재무부가 지난해 말 발표한 백서를 보면 배터리에 들어가는 광물의 50% 이상(부가가치 기준)만 미국 또는 미국 자유무역협정(FTA) 체결국에서 생산하면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중국을 '우려국가'로 규정하고 배터리 공급망에서 완전히 배제하려던 미국 전략이 후퇴한 셈이다.
중국 배터리 기업을 배제하는 것보다 미국 완성차 기업들의 경쟁력, 모빌리티 제조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 우선시 된 것이다.


newhub_2021100611100455531_1633486204.jpg

세계 1위 배터리 기업인 중국 CATL이 미국 완성차업체 포드, 테슬라와 협업해 미국에 우회 진출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국내 배터리 업체들이 결국 미국 시장에서 CATL과의 경쟁을 피할 수 없게 된 것이다.
테슬라는 CATL과 합작해 미국 텍사스주 배터리 공장 설립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30일(현지시간) 테슬라가 이 계획에 대해 미국 백악관과 논의했으며, CATL과 포드가 맺은 계약과 유사한 파트너십을 맺기를 원한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 2월 포드는 CATL과 손잡고 미국 미시간주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설립할 것이라고 밝혔다.
CATL의 첫 미국 진출이다.
포드는 성명에서 "CATL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배터리를 사용하는 방안을 모색해 왔다"며 "북미 현지 생산 계획을 세우게 됐다"고 밝혔다.
포드는 CATL로부터 관련 기술을 지원받고 로열티를 주기로 했다.
합작사 지분도 100% 포드가 보유하기로 했다.


newhub_2023032310225864018_1679534577.jpg

이 같은 형태를 취하면서 미국 정부의 규제를 피할 수 있게 됐다.
IRA에는 북미에서 만든 전기차에만 보조금을 지급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중국산 소재와 장비, 광물을 쓰면 혜택을 받을 수 없다는 얘기인데, 중국 ‘기술’에 관한 규제는 없다는 점을 이용했다.
다만 이를 두고 미국 정치권 일각에선 저지하려는 움직임도 일었다.
IRA 제정을 주도한 조 맨친 민주당 상원의원과 마코 루비오 공화당 상원의원 등이 “포드 때문에 CATL이 IRA 보조금을 받을 수 있게 됐다”고 비판했다.
루비오 의원은 CATL이 미국 정부의 IRA 보조금을 받지 못하도록 하는 법안을 상원에 발의했다.


<!-- BYLINE_DATA:hoon2|정동훈|hoon2@asiae.co.kr|기자 -->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