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비트코인 36%, 이더리움 25% 일주일 새 급등...은행 불신 커지나
분류: 뽐뿌뉴스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3-03-18 16:04
조회수: 239


newhub_20230318160238877195.jpg (54.9 KB)



newhub_20230318160238877195.jpg

[사진=연합뉴스]


암호화폐 전문 실버게이트은행의 자진 청산에 이어 미국 실리콘밸리은행(SVB) 파산한 지 이틀 만에 암호화폐 전문 은행 시그니처은행까지 연쇄 파산했다.
일주일 동안 미국 중소형 은행 3곳이 문을 닫았다.
 
그러나 가장자산은 같은 기간 급등세를 보였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은 각각 36%, 25% 올랐다.
바이낸스(BNB), 카르다노, 폴리곤, 도지코인, 폴카닷, 솔라나 등도 최근 일주일새 10~20% 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재발 우려에 가상자산이 피난처로 떠올랐다는 해석이다.
 
18일 오후 12시 40분 기준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24시간 전 대비 6.06% 오른 3577만원을 기록했다.
같은 시각 빗썸에서는 3.21% 오른 3603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더리움은 코인마켓캡에서 5.99% 상승한 237만원이다.
 
미국 발 파장은 유럽 위기감도 부추기고 있다.
지난 15일 불거진 스위스 세계적인 투자은행 크레디트스위스(CS)의 위기설로 세계 금융 시장이 요동치고 있기 때문이다.
 
암호화폐 전문가인 J.W. 베렛 조지메이슨대 교수는 “지난해 폭락 장을 경험하면서 암호화폐 업계가 위기를 극복한 반면, 이번 은행 위기로 전통 금융산업의 위기가 드러나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암호화폐는 개인이 디지털 방식으로 기본 금융자산을 디지털 방식으로 보관할 수 있는 자기 결정성이 높은 자산이며, 전통 금융기관을 우회한 금융혁명이다”고 강조했다.

아주경제=김정래 기자 kjl@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