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테크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크래프톤 美 자회사, 300억 규모 크래프톤 주식 매입
분류: 뽐뿌뉴스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2-11-24 19:09
조회수: 161


newhub_2021051719015539393_1621245715.jpg (9.1 KB)



newhub_2021051719015539393_1621245715.jpg

[아시아경제 최유리 기자] 크래프톤은 북미에 위치한 독립 스튜디오 언노운 월즈(Unknown Worlds)의 경영진 및 임직원이 크래프톤 주식을 매입했다고 24일 공시했다.


언노운 월즈의 임원진 찰리 클리브랜드(Charlie Cleveland), 맥스 맥과이어(Max McGuire), 테드 길(Ted Gill) 외 직원 1인이 매입한 크래프톤 주식 취득 금액은 약 300억원(2220만달러)이다.
주식 매수 자금은 언노운 월즈가 크래프톤에 인수되면서 확보한 현금으로 해외 거주자의 국내 주식 거래 절차를 준수해 진행했다.


언노운 월즈의 임원진과 직원은 "재미와 즐거움이라는 게임의 본질을 중심으로 신작 개발에 아낌없이 지원하고 있는 크래프톤의 미래 성장 가능성에 주목해 이번 매수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언노운 월즈는 2001년 미국에서 찰리 클리블랜드와 맥스 맥과이어가 설립한 게임 개발사다.
하프라이프 MOD, 내추럴 셀렉션 시리즈, 서브노티카 등 PC 및 콘솔 게임을 선보였다.
지난 9월에는 문브레이커(Moonbreaker)를 얼리 액세스 방식으로 선보였으며 현재 후속작 ‘서브노티카 2’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크래프톤은 2021년 8월 유가증권시장 상장 이후 첫 번째 인수 대상으로 언노운 월즈를 선택하며 글로벌 게임 개발 경쟁력 강화에 나선 바 있다.
크래프톤은 글로벌 게이머들을 위해 독창적인 경험을 만들어내자는 공동의 목표를 향해 언노운 월즈와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최유리 기자 yrchoi@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