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뉴스속 인물]LG생건 첫 여성 사장 이정애, 화장품 고급화 이끈 주역
분류: 뽐뿌뉴스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2-11-24 18:00
조회수: 88


newhub_201608301419223186447A_1.jpg (30.4 KB)
newhub_2022112413410228775_1669264862.jpg (25.6 KB)



newhub_201608301419223186447A_1.jpg

LG생활건강(LG생건)의 음료 사업을 이끌어 온 이정애 신임 사장이 LG그룹 '여성 CEO 1호'의 영예를 안게 됐다.
신입사원 공채 출신으로 임원직까지 오른 이 사장은 오늘날 LG 생건을 국내 생활용품시장 1위로 이끈 주역이다.


LG생건은 24일 이사회를 열고 음료 사업부장(부사장)을 맡고 있던 이 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키고 CEO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LG생건은 LG 그룹 내 최초로 여성 CEO를 배출한 계열사가 됐다.


1963년생인 이 사장은 이화여대에서 경제학을 전공하고 1986년 LG생건 신입사원 공채에 합격해 기업 사회에 첫발을 내디뎠다.
그는 2011년 생활용품 사업부장, 2015년 럭셔리 코스메틱(화장품) 사업부장, 2018년 리프레시먼트(음료) 사업부장 등을 거치는 등 LG생건의 주력 제품 마케팅을 진두지휘했다.


특히 이 사장은 LG생건 화장품 제품의 고급화를 이끈 일등 공신으로 알려져 있다.
LG생건은 2010년대부터 경쟁사의 저가 화장품 공세에 맞서 브랜드 고급화 전략을 추진했는데, 이 사장은 2015년 화장품 사업부장을 맡은 뒤 '후', '숨', '오휘' 등 최고급 화장품을 연달아 런칭했다.


newhub_2022112413410228775_1669264862.jpg

이 가운데 '후'는 궁중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라는 콘셉트로, 이른바 '왕후가 향유하는 궁중문화'라는 차별화된 감성을 전달하는 독특한 마케팅을 펼쳐 소비자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2016년 단일 브랜드 최초로 연 매출 1조원을 기록했고, 불과 2년 뒤인 2018년에는 국내 화장품 업계 최초 단일 브랜드 연 매출 2조원까지 돌파했다.


궁중문화라는 감성으로 무장한 후는 국내뿐만 아니라 중국 시장에서도 큰 호응을 이끌었고, 이에 힘입어 지난해엔 매출 2조6000억원을 달성했다.
이 해에 LG생건은 국내 대표 화장품 기업 아모레퍼시픽그룹을 꺾고 처음으로 화장품 업계 1위를 달성했다.


화장품 사업에서 두각을 드러낸 이 사장은 2019년부터 음료 사업을 맡아 '코카콜라', '몬스터 에너지', '씨그램' 등 주요 브랜드의 성장을 이끌었다.
2020년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내수 경기 부진으로 녹록지 않은 상황이 이어졌음에도 불구하고, 온라인 음식 배달 서비스와 협업해 음료 브랜드의 노출도를 높이는 등 발 빠른 대응을 펼쳤다.


신범수 산업 매니징에디터 answer@asiae.co.kr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