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삼성전기, 고도처리 방류수로 하천수질 높여…'오리가족' 등 생태계 보호 1
분류: 뽐뿌뉴스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2-06-26 10:09
조회수: 56 / 추천수: 0


newhub_2022062609573926527_1656205059.jpg (38.7 KB)



newhub_2022062609573926527_1656205059.jpg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삼성전기는 회사가 사용한 모든 물에 고도처리 방식을 적용해 연 100만t의 정화수를 인근 원천리천에 내보내 생태계 보호에 기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경기도 수원시 매탄동 삼성전기 후문 앞 원천리천. 일명 '원천천'으로 유명한 하천에 오리가족 10여 마리가 나타나 한가로이 헤엄치고 있었다.
원천리천에선 보기 드물었던 반가운 손님이다.
왜 찾아왔을까. 물이 많아지고 깨끗해진 덕분이다.
오리가족 덕분에 붕어 누치 등 물고기들도 함께 늘었다.
물새들도 찾아왔다.
이렇게 수원 원천리천의 생태계는 풍성해졌다.


삼성전기는 자사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활동인 'MESSAGE'의 일환으로 정류수를 인근 하천에 흘려보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수원사업장은 사용한 물을 3단계에 걸쳐 철저히 정화한다.
깨끗한 물을 펌프로 하천 상류에 끌어올려 흘려보낸다.
원천리천에 수원사업장이 방류하는 물의 오염물질 농도는 법규 대비 30% 이내 수준의 자체 기준에 따라 관리한다.
오염농도를 실시간 점검하는 것은 물론 모든 데이터를 환경부에 공유한다.


원천리천은 3급수였다.
삼성전기 방류수는 2급수보다 깨끗하다.
둘이 만나 하천 오염물질 농도를 약 18% 감소시켜 2급수로 수질을 끌어올릴 수 있었다.
방류수가 원천리천과 합쳐져 하천의 오염물질 농도를 약 18%(COD, 화학적 산소 요구량) 줄인 덕분이다.


삼성전기는 원천리천 방류수 덕분에 원천리천 생태계가 회복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가뭄에 천이 메마르는(건천화) 것을 막아주고 계속 물이 흘러 악취가 나지 않도록 한다.
삼성전기가 원천리천에 흘리는 물은 연 100만t가량으로, 일산 호수공원을 두 번 채울 수 있는 양이다.
하루 단위로 좁히면 성인 1300만명이 하루 동안 마실 수 있는 양이다.


삼성전기는 유튜브 '삼성전기가 전하는 MESSAGE'에 회사의 ESG 활동 내용을 소개한다고 전하기도 했다.
삼성전기의 다양한 ESG 활동을 대중들이 공감할 수 있는 메세지로 전달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지난 23일 수자원편으로 첫선을 보였다.
삼성전기가 사용한 물을 처리하는 과정과 하천 수질 개선 활동을 설명하는 내용이다.
삼성전기는 대기, 폐기물 등 주제별로 MZ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ESG 경영 활동을 유튜브를 통해 소개할 계획이다


장덕현 삼성전기 대표이사 사장은 "ESG 경영 활동이 기업의 명운을 좌우하는 중요한 부분으로 부각되고 있다"며 "삼성전기는 '더 나은 지구와 생명을 위한 지속가능한 도전'을 ESG 경영 미션으로 정하고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적극적인 ESG 실천 활동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다른의견 0 추천 0 삼성고물상
2022-06-26 *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