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테크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최태원 상의 회장, 새 산업부 장관 면담 "새정부 과제 민관합동으로 돌파해야"
분류: 테크홀릭
이름: techholic


등록일: 2022-05-18 17:30
조회수: 68 / 추천수: 0


1652862609_203715_image.jpg (8.2 KB)
1652862610_203715_contents0.jpeg (24.3 KB)



[테크홀릭]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18일 취임 후 첫 행보로 대한상공회의소를 방문한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정부의 민간 기업 주도 성장전략 등에 대해 논의했다.

산업부는 이 장관이 정부와 산업계가 정책 동반자로서 새 정부의 성장전략을 함께 만들어나가자는 취지에서 대한상의를 가장 먼저 방문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면담에서 최 회장은 "신정부 취임 이후 환율, 금리, 물가 모두가 어려운 국면이어서 상당히 어려운 도전과제가 있다"면서 "신정부가 강조하는 성장도 잡아야 하는 문제가 있다, 성장도 하고 안정도 동시에 해야 하는데, 통상·산업·에너지 정책에도 새로운 도전과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최 회장은 이어 “이 도전과제들에 대해 민관 합동으로 좀 더 지혜를 모아야 한다”면서 “정책 하나하나 중요하지만, 리소스나 시간상 제약, 이 많은 문제들을 동시에 풀어나갈 수 있는 아이디어가 조금 더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산업정책에 대해서도 최 회장은 “여러 가지 새로운 미래전략산업도 중요하고 지방 분권화를 위해서 지방 발전도 강조하고, 일자리도 창출해야 되고, 경제안보와 관련된 문제들도 해결해야 한다”면서 “이 문제를 따로 생각하면 리소스(resource)가 많이 들어갈 뿐 아니라 연속성이 떨어질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이 문제들을 5년간 계속해서 (민관) 협력을 통해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구조적인 문제와 환경적 요인이 우리 기업이나 산업에 상당히 벅찬 상태로 인식한다"며 "기업·민간과 긴밀하게 소통해서 어떻게 같이 전략을 만들어갈 수 있을지 모색하겠다"고 답했다.

또 이 장관은 “저성장 기조의 고착화에 더해, 최근 3고(금리, 소비자물가, 환율) 현상으로 인해 우리 기업의 애로가 가중되고 있다”면서 “주요 교역대상국의 성장이 둔화되고, 공급망 불안과 디지털‧그린 전환 등 글로벌 산업의 대전환기에도 직면하며 대내외 경제여건이 무척 어려운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 장관은 “저성장을 극복하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산업의 역동성 회복이 필수적”이라며 “정책 파트너로서 산업계와 함께 기업 성장전략을 만들어 내겠다”고 다짐했다.

정부 규제를 글로벌 스탠더드와 기술진보 수준에 맞게 개혁하겠다며 대한상의에 이에 대한 산업계 의견을 수렴해 구체적인 규제개혁안을 건의해 줄 것도 요청했다. 이를 바탕으로 대통령 주재 산업혁신 전략회의 등을 통해 관계부처와 협의해 합리적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이 장관은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3고(高) 시대'의 어려운 경제 여건에서 실물경제의 활력을 높이고 미래 성장 잠재력도 확충하는 기업의 투자를 활성화해야 한다"며 "다양한 인센티브 확대 등 설비투자 지원 방안을 관계 부처와 협의해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이 장관은 "기업가정신이 최대한 발현될 수 있도록 기업에 대한 인식 전환과 제도 개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대한상의 주도로 추진 중인 '신(新)기업가정신협의회' 등 산업계가 자발적 노력을 강화하고, 기업가정신 복원을 위해 필요한 정부 지원 방안도 건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장관은 아울러 "중소기업의 기술·생산성 혁신과 제조업 및 서비스업의 융합을 통한 신산업 육성 등도 집중 지원할 계획"이라며 "우리 기업들도 기술 나눔 운동, 혁신 노하우 전수 등을 통해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달라"고 주문했다.

이 장관은 고장난명(孤掌難鳴·손바닥도 마주쳐야 소리가 난다)이라는 사자성어를 인용하면서 산업별·분야별 '산업전략 원탁회의'를 신설해 구체적인 업계의 애로를 청취하고 산업전략을 논의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최 회장은 취임 축하 인사를 전하면서 "민간 주도, 정부 지원이라는 새로운 정책 모토에 부합하는 민관 협력이 더욱 중요해진 만큼 새 정부 첫 산업부 수장으로서의 큰 역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태원 #대한상의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장관

1652862610_203715_contents0.jpeg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오른쪽)과 이창양 신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8일 서울 세종대로 상의회관에서 면담하고 있다.(사진=대한상공회의소)

ⓒ Techholic(http://www.techholic.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테크홀릭(www.techholic.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신고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