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최태원, 산업장관에게 "'민관합동'" 강조…장관도 "투자확대 위해 기업경청"(종합)
분류: 뽐뿌뉴스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2-05-18 16:25
조회수: 40 / 추천수: 0


newhub_2022051816203771885_1652858437.jpg (27.7 KB)



newhub_2022051816203771885_1652858437.jpg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의 통상, 산업, 에너지 부문 모두 새로운 도전 과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이 과제를 민관 합동으로 지혜를 모아서 풀어야 한다.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이번 정부는 기업을 밀어주는 정책을 추진한다.
가장 중요한 게 기업과 산업계의 목소리다.
투자 확대를 위해 걸림돌은 치우고 지원을 강화할 것이다.
"(이창양 산업부 장관)


최 회장과 이 장관은 18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면담을 갖고 '민관 합동'으로 환율·금리·물가 '3고(高)'를 풀어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최 회장은 "통상, 산업, 에너지 어느 것하나 소홀히 할 수 없고 한국경제 성장과 안정을 동시에 해야만 하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민관이 정책 집행 과정에서 수시로 대화해야 정책 동력도 강해지고 비용은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봤다.
최 회장은 "정책 하나하나도 중요하지만 자원과 시간 제약 등 때문에 많은 문제들을 '동시에' 풀 수 있는 아이디어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미래전략, 지방발전, 경제안보 등 문제를 장기적으로 민관이 협력해 '하나의' 솔루션을 갖고 풀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 장관도 최 회장 메시지에 공감했다.
기업 성장을 돕는 게 정부 역할이고, 이를 위해 현장 공무원들에게 기업 목소리를 경청하라고 강조할 방침이라고 했다.
특히 '투자 유치'부터 해야 경제 성장은 물론 물가 폭등 같은 리스크 대응 능력이 강해질 것이라고 진단해 눈길을 끌었다.
이 장관은 "제가 가장 신경쓰는 부분이 투자"라며 "투자가 늘지 않으면 일자리, 생산성 향상이 어려워져 물가 리스크에도 노출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 장관은 "기업 요구대로 걸림돌을 치우고 지원을 강화해 생산성 향상을 해내야 한다"며 "설비 투자 등에 있거 정부가 과감한 정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본다"고 했다.


이 장관은 최 회장과의 환담에서 기자들에게 공개한 인사말을 나눈 뒤 비공개로 40여분간 최 회장과 대화했다.
예정된 시간보다 10여분 더 산업 정책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장관은 최 회장과의 환담 후 기자들과 만나 "최 회장과 산업 경쟁력을 어떻게 높일지를 많이 얘기했다"며 "인력 양성을 어떻게 할 건지도 논의했고 이외에도 많은 대화를 나눴다"고 말한 뒤 차량을 타고 현장을 빠져나갔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신고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