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KB국민은행, 주담대·전세대출 한도 70% 줄이고 금리 0.15%p 인상
테크홀릭 기사제공: 2021-09-15 15:30:11

[테크홀릭] KB국민은행이 주택담보대출과 전세자금대출의 한도를 줄이고 10여일 만에 금리를 또 올린다.

KB국민은행은 은행권의 전반적 가계대출 규제에 따른 '풍선효과' 때문에 대출 수요가 몰리면서 한도 축소, 금리 인상이 불가피해졌다고 설명했다.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16일부터 주택담보대출에 대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운용 기준을 기존 '100∼120% 이내'에서 '70% 이내'로 강화하기로 했다.

KB국민은행 자체 분석에 따르면 이미 신용대출 5000만원(금리 5%·만기 7년)을 빌린 연소득 7000만원의 대출자가 금리 3%로 360개월간 주택담보대출을 받는 경우, 기존 DSR 120% 기준에서는 대출이 15억원까지 가능했지만, DSR 70%를 적용하면 8억원이 최대 한도가 된다.

전세자금대출 가운데 생활안정자금대출의 DSR 기준도 '100%이내'에서 '70%이내'로 낮아진다. 하지만 실제 전세계약과 관련된 실수요 전세자금대출의 한도에는 변화가 없다.

아울러 신규 코픽스(COFIX)를 지표금리로 삼는 주택담보대출과 전세자금대출의 변동금리(6개월주기 변동)의 우대금리도 각 0.15%포인트(p) 줄인다.

앞서 3일 같은 종류 주택담보대출과 전세자금대출 변동금리의 우대금리를 0.15%포인트 낮춘데 이어 결과적으로 대출자 입장에서는 불과 약 열흘 사이 사실상 0.3%포인트 금리가 인상되는 셈이다.

이에 따라 연 2.80∼4.30% 범위인 현재 주택담보대출 금리(대출기간 5년이상·아파트·신용 1등급)는 연 2.95∼4.45%로 상향조정된다. 전세자금대출 금리도 연 2.79∼3.99%에서 연 2.94∼4.14%로 높아진다.

하지만 혼합형(고정형) 주택담보대출의 금리는 연 3.02∼4.52%로 유지된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타행 대출 규제의 영향으로 당행 가계대출 증가 속도가 최근 너무 빨라졌다"며 "가계대출 적정 성장 관리를 위해 DSR 운영 기준과 우대금리를 조정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올해 들어 이달 10일까지 KB국민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전세자금대출 증가율(작년 12월말 대비)은 각 3.47%, 17.76%에 이른다. 8월 말까지 증가율(3.1%, 16.7%)과 비교하면 불과 열흘 사이 급등했다.

아울러 KB국민은행은 예고한 대로 16일부터 신규 신용대출 최대 한도를 '연소득 이내'로 제한한다.

이날 같은 규제를 시작한 우리은행에 이어 KB국민은행까지 실행에 들어가면 신한·하나·NH농협을 포함한 5대 은행에서 연봉 이상의 신용대출은 사라지게 된다.

#국민은행 #주택담보대출 #전세자금대출 #금리


ⓒ Techholic(http://www.techholic.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테크홀릭(www.techholic.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신고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