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를 바탕으로 다양한 의견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뉴데일리는 금지합니다.)
제목은 기사의 원 제목과 동일해야 하며, 출처기사 URL은 필수입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참고하세요.)
화이자·AZ 백신 2차접종 6주 뒤 항체 감소하기 시작
분류: SOSO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1-07-23 11:23
조회수: 17 / 추천수: 0






[아시아경제 이진수 선임기자]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2차 접종 완료한 지 6주 뒤 항체 수준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중심 종합대학인 영국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UCL) 연구진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일부 백신 접종자는 2차 접종 완료 후 3개월도 안 돼 항체 수준이 최고 50%나 줄기도 했다.


그러나 항체가 감소한다고 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해진다는 뜻은 아니다.
이른바 ‘면역기억반응’ 때문이다.
이는 전에 경험했던 항원이 인체로 다시 침입할 때 인체에서 작동하는 후천 면역반응으로 T세포와 B세포가 주로 관여한다.
항원에 대항해 항체를 형성하는 T세포와 B세포의 일부는 항원이 사라진 뒤에도 여전히 항체 기억세포로 남는다.
이후 같은 항원과 만나면 관련 정보를 전달해 면역계가 재빨리 항체 대량 생산에 나설 수 있도록 돕는다.
백신 예방 접종은 이런 면역학적 기억효과를 이용한 것이다.


연구진이 우려하는 것은 항체 수준이 떨어지면 백신 효과도 감소하는 게 아닌가 하는 점이다.
UCL의 감염병역학 전문가인 로브 올드리지 교수는 "백신의 보호효과가 언제 떨어지기 시작하는지 알아내는 게 급선무"라고 말했다.



영국 국립건강보험(NHS)은 면역효과 감소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오는 9월 이후의 ‘부스터샷(백신의 면역 효과를 강화하거나 효력을 연장하기 위해 추가로 맞는 주사)’ 프로그램까지 입안하기 시작했다.


영국 당국은 부스터샷이 필요없으리라 강조해왔지만 정부 고문단은 준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번 조사는 50~60대가 대다수인 2차 접종 완료자 552명의 혈액 샘플 분석으로 이뤄졌다.
조사결과는 최근 의학전문지 랜싯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