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문화포럼 입니다.

북마크 아이콘

다양한 문화콘텐츠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입니다.
'구필수는 없다' 신주협 "얄미운 모습 재밌게 봐주신 것 같아, 감사해" 종영소감
분류: 일반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2-06-24 17:12
조회수: 127 / 추천수: 0







[스포츠서울 | 황혜정기자] ENA 채널 드라마 ‘구필수는 없다’에서 마지막까지 미워할 수 없는 밉상 연기를 실감나게 선보인 배우 신주협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신주협은 24일 소속사 ㈜피엘케이굿프렌즈를 통해 “우선 마지막회 방송까지 무사히 잘 마칠 수 있어 감사합니다.
이번 작품을 하는 동안 시청자분들께 미운털이 많이 박힌 걸로 알고 있는데, 그만큼 ‘김용현’의 얄미운 모습을 재밌게 잘 봐주신 것 같아 배우로서 큰 칭찬을 받았다고 생각합니다.
이 자리를 빌어 마지막까지 고생 많으셨던 감독님, 작가님을 비롯한 모든 스태프분들과 선후배 동료 배우분들께도 함께 작품을 할 수 있어 행복했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구필수는 없다’와 ‘김용현’을 지켜봐 주시고 아껴 주신 시청자분들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저는 앞으로 더욱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무더위에 건강 유의하세요!”라며 애정 가득한 소감을 남겼다.
지난 23일 종영한 ‘구필수는 없다’에서 신주협은 일이면 일, 취미면 취미 입담 하나로 사람들을 제 편으로 만드는 ‘김용현’ 역을 맡아, 창업을 함께 꿈꿨던 윤두준을 배신하고 정재광과 의기투합해 ‘골든 큐피드’ 개발팀장으로 일하며 눈칫밥으로 다져진 능청미로 미워할 수 없는 얄미운 매력을 선보인 것은 물론 마지막회에서 이직까지 얄밉게 성공하는 모습으로 등장마다 존재감을 톡톡히 발산했다.
특히 그는 점점 성공만 생각하는 정재광에게 큰 실망을 하고 자신이 배신의 상처를 안겼던 윤두준을 찾아가 모든 사실을 취중고백으로 전하는 ‘김용현’의 복잡하면서도 괴로운 속내를 짠한 모습으로 그려내는 등 현실친구의 디테일한 표현도 놓치지 않고 뜻밖의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은 물론 작품에 색다른 재미를 불어넣으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구필수는 없다’에서 미워할 수 없는 얄미운 밉상 캐릭터를 실감나게 그려낸 배우 신주협은 뮤지컬 ‘시데레우스’로 차기작 소식을 전하며 다채로운 열일 행보를 예고, 오는 7월 26일부터 10월 16일까지 대학로 플러스씨어터에서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et16@sportsseoul.com
사진 제공 | ㈜피엘케이굿프렌즈

 

<해당뉴스는 뽐뿌시스템이 해당게시판에 맞다고 판단하여 복사등록 하였습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