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문화포럼 입니다.

북마크 아이콘

다양한 문화콘텐츠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입니다.
[일문일답]'두번째 남편' 차서원 "큰절이라도 드리고 싶어"
분류: 일반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1-11-22 15:16
조회수: 1204 / 추천수: 0






배우 차서원이 '두 번째 남편'을 통해 큰 관심을 받고 있는 상황에 감사를 표했다.


MBC는 22일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서 윤재민 역으로 출연해 어머니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차서원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차서원이 맡은 캐릭터 윤재민은 극중 대국제과 기획본부장으로서 봉선화(엄현경 분)와의 다사다난한 에피소드를 거쳐 그의 뒤를 든든히 지켜주고 있는 남자다.
역경에 처한 봉선화를 도우면서, 마음이 끌림에도 자신을 선택할 수 없는 봉선화의 상황을 안타까워하고 있다.


'두 번째 남편'에 윤재민 역으로 출연 중인 배우 차서원. 사진=MBC

Q. '두 번째 남편'의 윤재민으로 5개월 여를 보내고 있는데, 소감은?
첫 촬영이 지난 여름이었는데 벌써 겨울이 되었네요. 정말 시간 빠른 것 같아요. 윤재민은 부잣집 아들이긴 하지만 뚜렷한 꿈이 있고, 그 꿈을 향해 달려가는 모습이 요즘 청춘들을 대변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또 사랑 앞에선 직진하는 모습이 매력적인 인물인 것 같습니다.


Q. 윤재민 역에 찰떡 캐스팅이라는 반응이 많은데, 어떻게 생각하나
먼저 그렇게 봐 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이번에 처음으로 소위 부잣집 아들 역할을 맡았는데 잘 할 수 있을까 하는 걱정도 많았어요. 하지만 드라마 세트장도 정말 부잣집 같고, 같이 연기하는 선배님들도 그런 느낌이 나도록 도와주시고 해서 저도 모르게 마음은 부자가 된 듯한 그런 느낌입니다.
Q. 자취를 하고 있는데, 평소 생활은 어떤가
부산에서 올라와 이제 서울 자취 생활 10년차입니다.
김치로 하는 요리는 어느 정도 자신 있어요. 김치만 맛있으면 실패할 확률이 적기 때문이죠.(웃음) 요리는 더 배워볼 생각입니다.
성격이 다소 내성적이긴하지만 그래도 혼자 있는 시간을 알차게 보내려고 노력 중입니다.


Q. 큰 키가 시청자들의 눈에 띄고 있다.
운동을 즐기는 편인지?

키는 185cm입니다.
유산소 운동을 좋아하고, 축구가 좋아 고1까지 축구부 활동을 했는데 지금도 가끔씩 풋살(5인 축구)을 즐깁니다.
또 음악 들으며 자전거 라이딩을 즐기는 편인데 현재 집이 용산구여서 주로 이촌지구 한강시민공원 코스를 즐기는 편입니다.


'두 번째 남편'에 윤재민 역으로 출연 중인 배우 차서원. 사진=MBC

Q. 드라마 초반에는 극중에서 트로트 가수 '깐풍기'로 활약했다.
또 '두 번째 남편' OST에도 참여했고, 뮤지컬 '마마 돈크라이'와 '잃어버린 얼굴' 등에 출연하기도 했었다.
노래 실력이 좋은 것 같은데

노래는 상당히 좋아합니다.
데뷔 초기 보컬 트레이닝을 6개월 정도 받기도 했어요. 드라마 OST에 참여하게 돼 정말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회식 자리에선 주로 '서울의 달', '하늘을 달리다'를 즐겨 부르고, 발라드는 온유의 '다정한 봄에게' 노래를 즐겨 부르는 편입니다.


Q. 좋아하는 음식과 주량, 취미는?
돈가스, 파스타를 좋아합니다.
특히 돈가스는 1주일에 5번 정도 먹을 정도로 최애 음식입니다.
주량은 소주 3병? 좋아하는 사람들과 인생 얘기하는 시간을 즐기는 편입니다.
또 작품 활동을 하지 않을 때는 다문화 학생들에게 필름카메라를 알려주고 사진에 대해 서로 이야기하는 재능 기부 활동을 꽤 많이 했었는데 저에게도 보람 있었던 시간이었던 것 같습니다.


Q. '두 번째 남편'을 하면서 동료 배우들과 친해졌을 것 같다
엄현경 배우, 한기웅 배우, 오승아 배우 모두 저한테는 형,누나들이예요. 두루두루 친하게 지내고 있어요. 그 중에서도 (한)기웅이 형하고는 조금 더 친해진 것 같아요.

Q. 최근 들어 시청률이 많이 올랐는데 기분이 어떤가
당연히 기분이 좋습니다.
실제로 촬영할 때 더 기운 나기도 하고 개인적으로 시청률이 10%를 넘어서 11.5% 정도까지 올랐으면 좋겠어요.

'두 번째 남편'에 윤재민 역으로 출연 중인 배우 차서원. 사진=MBC

Q. 화제성 전문분석기관(굿데이터 11월 2주차) 자료에 따르면 "이 남자 배우 때문에 요즘 꼬박꼬박 챙겨보고 있다", "나도 이 배우 때문에 엄마 볼 때 챙겨봄" 같은 반응이 있다
일단 좋게 봐 주셔서 너무너무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큰 절 이라도 드리고 싶은 심정인데, 앞으로도 건강한 모습, 밝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더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그리고 '두 번째 남편'은 저뿐만 아니라 (엄)현경 누나, 기웅이 형, (오)승아 누나 등 모든 연기자들이 정말 몸을 던져 열심히 만들고 있는 드라마거든요. 많이 지켜봐 주시길 부탁 드릴게요.

Q. '두 번째 남편'은 배우 차서원에게 어떤 의미가 있는 작품인가?
이전 작품인 '청일전자 미쓰리'를 끝내고 대학원(한국예술종합학교 대학원 과정 영화과 연출전공)에 입학해서 2년 동안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제게 '두 번째 남편'은 대학원 졸업 후 첫 작품입니다.
때문에 드라마 제목처럼 제게 두 번째 배우 인생을 여는 작품인 셈이죠. 새로운 캐릭터, 설레임의 연속이었던 것 같습니다.
'두 번째 남편'은 배우 차서원의 재탄생 의미가 있는 뜻깊은 작품이라 오랫동안 기억될 것 같아 더 애착이 가는 작품입니다.


'두 번째 남편'에 윤재민 역으로 출연 중인 배우 차서원. 사진=MBC

Q. '두 번째 남편'이 중반을 넘어서고 있다.
아직 많은 회차가 남았는데 시청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시청률도 올라가고 있고 정말 욕심나는 작품입니다.
아직 많은 얘기들이 남아 있으니 '두 번째 남편' 입소문 많이 내주시길 부탁드려요. 그리고 정말 최고의 일일드라마라는 얘기를 듣기 위해 저도 최선을 다할 생각입니다.
앞으로도 우리 드라마 많은 사랑 부탁드리고 윤재민도 눈여겨 봐주시길 바랄게요. 감사합니다.


 

<해당뉴스는 뽐뿌시스템이 해당게시판에 맞다고 판단하여 복사등록 하였습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뉴스컬처(www.newsculture.press)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