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아이폰포럼 입니다.

북마크 아이콘

iOS와 관련된 정보 및 어플, 폰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불법 프로그램, 크랙어플에 대한 공유는 금지합니다.
中, 아이폰 최대 생산거점 정저우 봉쇄 해제…주민 외출 허용
분류: 일반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2-11-30 13:16
조회수: 2064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세계 최대 아이폰 생산 거점인 정저우시가 도시 봉쇄조치를 드디어 해제했다.
고강도 방역으로 고조된 시민들의 불만을 잠재우고 대만 기업 폭스콘 공장의 조업을 정상화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30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허난성 정저우시 당국은 "이동 통제를 없애고 정상적인 코로나19 방역 조치를 펼치겠다"며 기존 봉쇄조치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대중교통 운행이 재개됐으며, 코로나19 고위험 구역을 제외한 지역 주민들의 외출도 허용됐다.


또한 고위험 지역 외 주민들은 외출하지 않고 집에 머무는 경우, 유전자증폭(PCR)검사를 받지 않아도 된다.
앞서 정저우시는 지난 25일부터 도심 8개 구의 주민들의 외출을 금지하고 PCR 검사도 매일같이 시행해 왔다.


정저우시가 방역 조치를 완화한 것은 전날 중국 보건당국이 일부 조치가 과도했다고 발표한 것을 의식한 결과로 풀이된다.
일각에서는 세계 최대 아이폰 생산기지인 폭스콘 공장의 조업 차질을 우려한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정저우시의 폭스콘 공장은 전 세계 아이폰 생산량의 70%를 책임지는 곳이다.
특히 인기 모델인 아이폰 14시리즈의 80%, 프로모델의 85% 이상이 이곳에서 생산된다.


정저우시가 해당 공장을 10월 중순부터 봉쇄하고 나서면서 2만명의 근로자들이 공장을 이탈했다.
지난 23일에는 공장 노동자들이 처우 개선을 요구하며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는 등 대규모 시위가 발생하기도 했다.
이에 생산량이 급감하면서 당초 8000만대 수준으로 예상됐던 애플의 4분기 아이폰 출하량이 200만~300만대 이상 줄어들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블룸버그통신은 "폭스콘 공장의 사태는 중국 당국이 경제에 타격을 주지 않으면서 방역 정책을 시행하는 것 어려움을 겪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방역 정책의 완화 수준은 미미하지만, 당국의 변화가 시장 관찰자들에게 희망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지은 기자 jelee0429@asiae.co.kr

 

<해당뉴스는 뽐뿌시스템이 해당게시판에 맞다고 판단하여 복사등록 하였습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