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포럼 입니다.

북마크 아이콘

iOS와 관련된 정보 및 어플, 폰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불법 프로그램, 크랙어플에 대한 공유는 금지합니다.
연저점 새로 쓴 코스피…52주·역대 신저가도 '우수수' 1
분류: 일반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2-09-27 09:36
조회수: 281






[아시아경제 이명환 기자] 전체 상장사의 40%가 52주 신저가로 떨어졌다.


2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3.02% 내린 2220.94에 마감했다.
코스닥 지수 역시 전 거래일보다 5.07% 내린 692.37에 마감하면서 700선이 무너졌다.
두 지수 모두 올해 들어 가장 낮은 숫자로 장을 마감했다.


증시가 폭락하면서 52주 신저가 기록을 경신한 종목은 1039개에 달했는데, 전체 상장 종목이 2645개임을 고려하면 상장사의 39.28%에 해당하는 수치다.
장 중 가격 기준으로도 1043개 종목이 신저가 기록을 갈아치웠다.


52주 신저가를 기록한 종목들을 시장별로 나눠 살펴보면 코스피 398개, 코스닥 630개, 코넥스 11개 등이었다.
각 시장의 전체 상장사 수와 비교했을 때 코스피 시장의 42.38%, 코스닥의 39.82%에 해당하는 종목이 신저가를 기록했다.


이날 52주 신저가를 갈아치운 종목의 면면을 살펴보면 개인 투자자들의 보유 비중이 높은 우량주들이 다수 이름을 올렸다.
코스피 대장 종목인 삼성전자(-1.10%)뿐 아니라 SK하이닉스(-1.20%), 삼성전자우(-2.41%) 등 반도체 종목이 신저가로 내려앉았다.
네이버(NAVER)(-2.85%)나 카카오(-2.13%)와 같은 성장주들도 신저가를 보였다.


최근 52주를 넘어서 상장 이후 역대 최저가로 거래를 마친 종목들도 속출했다.
전체 상장사 중 7.52%에 달하는 199개 종목은 종가 기준으로 상장 후 가장 낮은 가격에 마감했다.
역대 신저가를 기록한 종목들에도 카카오뱅크(-7.04%), 삼성에스디에스(-2.55%), 카카오페이(-4.16%), SK바이오사이언스(-1.86%) 등 대형주들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 중 시가총액이 가장 높은 카카오뱅크는 상장 직후 9만원대였던 최고점 대비 반의 반토막 난 가격에 거래를 마쳤다.


이 같은 하락세가 단기간에 그치지 않을 것이라는 게 증권가의 전망이다.
달러 강세나 글로벌 경기 둔화 등의 리스크가 국내 증시를 짓누르고 있기 때문이다.
당분간 증시의 개선세가 보이지 않는 만큼 이익 중심의 방어적 포트폴리오를 구축해야 한다는 진단이 나온다.
최재원 키움증권 연구원은 "최근 강세를 보이고 있는 방어적 성격의 스타일을 비롯해 단기적인 이익 전망의 개선 여력을 확인할 수 있는 이익모멘텀 팩터 중심의 방어적 전략을 이어갈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경기의 영향을 덜 받는 업종에 집중 투자하는 것도 대안이 될 수 있다.
주가지수의 방향성 예측이 어렵기 때문이다.
김영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중형주에서 경기와 무관한 유망 테마(전기차 충전 인프라·K-엔터·아이폰 부품·비료 등) 위주로 접근하거나, 공장자동화·물류 자동화·서비스업 관련 자동화(휴머노이드 로봇·의료 보조 로봇) 등 장기적인 이슈에 투자하는 것을 권고한다"고 조언했다.


이명환 기자 lifehwan@asiae.co.kr

 

<해당뉴스는 뽐뿌시스템이 해당게시판에 맞다고 판단하여 복사등록 하였습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추천0 다른 의견0

다른의견 0 추천 0 잊을수잇을까요
2022-09-28 *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