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풍양속을 해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자유롭게 작성해주세요. [게시판 이용규칙]
정치와 관련된 글은 정치자유게시판, 질문글은 질문/요청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썩열이가 말이 참 많다던데 대선 캠프 출신 대변인이 인증해줌 ㅋㅋㅋㅋㅋ 11
분류: 일반
이름: 정의를위하여학교가자


등록일: 2022-10-05 20:51
조회수: 2005


16649617294520.jpg (72.3 KB)



  • 3단 메뉴 아이콘
  • 링크 주소복사 아이콘
  • 추천3
  • 윤 캠프 출신 “1시간에 59분 혼자 이야기”…대통령 겨냥했나
  •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 캠프 대변인을 지냈던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이 “1시간이면 혼자서 59분을 얘기한다. 원로들 말에도 ‘나를 가르치려 드느냐’며 화부터 낸다”는 글을 올렸다. 윤 대통령을 겨냥한 글로 보인다
https://n.news.naver.com/mnews/ranking/article/028/0002609015?sid=001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 캠프 대변인을 지냈던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이 “1시간이면 혼자서 59분을 얘기한다. 원로들 말에도 ‘나를 가르치려 드느냐’며 화부터 낸다”는 글을 올렸다. 윤 대통령을 겨냥한 글로 보인다.


그는 5일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自矜功伐(자긍공벌) : 스스로 공을 자랑하고, 奮其私智而不師古(분기사지이불사고): 그 자신의 지혜만 믿었지 옛 것을 본받지 않았다”는 항우에 대한 사마천의 평가를 소개한 뒤 “항우가 왜 실패했나? 사마천의 간단명료한 진단이 가슴을 때린다”고 적었다.

그는 윤 대통령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나 때문에 이긴 거야. 나는 하늘이 낸 사람이야’라고 말한다고 쓴 뒤 “1시간이면 혼자서 59분을 얘기한다. 깨알 지식을 자랑한다. 다른 사람 조언 듣지 않는다. 원로들 말에도 ‘나를 가르치려 드냐’며 화부터 낸다. 옛일로부터 배우려 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래서 어찌 됐나. 오년졸망기국, 5년 만에 쫄딱 망했다. 우연찮은 5라는 숫자가 한번 더 가슴을 때린다”며 “누군가의 얼굴이 바로 떠오른다. 큰일이다”라고 썼다. ‘우연찮은 5라는 숫자’는 대통령 임기 5년을 암시한 것으로 보인다.

 

 

20221005205109_aWlyTIns2t.jpg

 

 

 

잘 알지도 못하면서 아는척하고 말은 참 많다는게 공통된 의견임. ㅋㅋㅋㅋㅋ 

추천3 다른 의견0

다른의견 0 추천 2 lukewarm
2022-10-05

다른의견 0 추천 0 MadKing
2022-10-05

다른의견 0 추천 0 토템
2022-10-05

다른의견 0 추천 0 나다이스
2022-10-05

다른의견 0 추천 0 아이스플럽
2022-10-05

다른의견 0 추천 0 라미2
2022-10-05

다른의견 0 추천 1 하사와병장
2022-10-05

다른의견 2 추천 3 메무메무메
2022-10-05

다른의견 1 추천 0 정의를위하여학교가자
2022-10-05 *

다른의견 1 추천 0 메무메무메
2022-10-05 *

다른의견 0 추천 0 우피엔드
2022-10-05 *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악플러로 등록될 수 있습니다.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