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미풍양속을 해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자유롭게 작성해주세요. [게시판 이용규칙]
정치와 관련된 글은 정치자유게시판, 질문글은 질문/요청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이재진 평가 6
분류: 일반
이름:  티티티티파파파파


등록일: 2022-07-05 09:35
조회수: 1674 / 추천수: 0





성격을 드러내주는 일화가 있는데, 
젝키 시절 김재덕이 라디오 스타에서 밝힌 바에 의하면 과거에 젝키 멤버들이 이재진을 왕따시킨다는 소문이 있었으나 
사실은 자기 세계가 강한 성격인 이재진이 다른 다섯 멤버들을 따돌렸으며, 
어느 날은 젝키 멤버들이 잘못을 저질렀을 때 매니저가 '내가 잘못했으니 날 때려라'고 하며 엎드려 뻗쳤는데 
이재진이 정말로 매니저를 한대 때려서 다른 멤버들이 뜯어말렸다고 한다. 
그리고 무한도전에서도 언급된 내용이지만 은지원이 장난삼아 이재진의 도시락을 뺏어먹었는데, 
처음에는 '안 먹었으면 좋겠네~ 형 거 있잖아~' 하고 조곤조곤하게 차단을 해도 소용없자 결국에는 도시락에 침을 뱉고 아예 버렸다고 한다. 
순식간에 분위기가 냉각되었으나 은지원이 자신의 도시락을 주면서 '내 거 먹어~' 라고 해서 훈훈하게 끝났다고 한다.

또한 리더 은지원이 지시를 할 때 이재진이 제일 많이 반항한 편이라고 한다. 
하지만 티격태격댄 정도 외에 큰 불화는 없었던 듯하다. 
무한도전에 출연했을 때도 은지원과 약간 티격대긴 했지만 은근 잘 맞는 케미를 보여줬고, 
해체 후에도 그룹활동 당시 누구와 가장 친했는지 물어보면 항상 '지원이형과 가장 마음이 잘 맞았다'고 대답했다. 
또한 젝키 해체 때 제일 심하게 반대하며 잠수를 탔었다는 말도 했었다.

이런 이유때문에 1990년대 활동 당시에는 성격적인 부분이 젝키 팬들이나 젝키에 관심있는 사람들 외에는 크게 알려져 있지 않았고, 
일반 대중들에게는 그냥 과묵한 춤꾼 정도의 이미지였다고 한다. 
무도 출연 이후로는 그런 이미지가 많이 바뀌었는데, 
은지원의 말에 의하면 실제 이재진의 성격 자체도 옛날보다 많이 밝아졌다고 한다. 
하지만 낯가리는 건 여전한지 꽃놀이패에서 시장 상인들 대상으로 유세를 할때 난항을 겪기도 했다. 
그렇게 젝키 골수팬들 사이에서만 알음알음 알려져있던 성격이 토토가2 - 젝스키스편에서 많은 대중들에게 공개되어 제대로 포텐이 터졌고, 
의도치 않은 예능감과 어디로 튈 지 모르는 언행으로 시종일관 유재석과 하하를 당황시키며 '모난 O형' 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그런데 이재진 본인이 브이앱 화실 방송에서 밝힌 바로는, 
무도 출연분을 모니터링했는데 본인 위주로 편집되어 있고 본인이 너무 특이하게 나와서
(검은 연기 효과나 상도터널이 나오는 등) 당황했다고 한다. 
같은 멤버 김재덕에 의하면 '보통'을 싫어하고 자기세계가 강하며 4차원적인 면이 있다고 한다. 
장수원은 '재진이형은 둥근 게 없다. 모가 났다.'고 평했다. 
그러나 방송에 보여지는 것과 달리 실제로는 여리고 내성적인 성격이다.

자기 세계가 강할 뿐만 아니라 원래 낯을 가리는 편이고, 
예전에는 말 수도 많지 않은 성격이다. 
과거 예능이나 라디오에 나와서 말을 잘 하지 않은 이유가 떨려서라고 하며, 
영화 세븐틴을 찍었을 때도 대사 외우고 연기하는 건 힘들지 않았는데 스텝들 앞에서 하려니 떨려서 그게 어려웠다고 한다. 
그리고 멤버들이 첫인상에 대해 얘기할 때도 '말이 없었다'고 언급했다. 
무한도전 출연 당시에도 유재석이 격하게 반가워하자 매우 당황해했다. 
솔로활동 시절에는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하여 고교시절 자신이 짝사랑했던 여자 동창을 찾은 적이 있는데, 
거기서 밝히기를, 너무 내성적인 성격이라 수업시간에 발표하는 것을 꺼려서 차라리 매를 맞을 정도였으며 
좋아하는 여학생에게도 청소시간에 '빗자루 좀 줘'라고 했던 것 외에는 말을 걸어본 적이 없었다고 한다. 
심지어 몇 년 만에 만난 과거 짝사랑 상대를 똑바로 못 쳐다보고 존댓말을 썼다.
하지만 춤출 때만큼은 180도 변해서 학교 축제 때마다 무대에 섰다고 하며, 
생활기록부에도 '춤을 잘 추며 연예 쪽으로 소질이 있음'이라고 적혀있었다.

그러나 낯가림과는 별개로 말을 하게 되면 아무 말을 자주 하는 편이다. 
삼시네세끼 사전미팅에서 네 명이서 작은 평수의 방을 쓰게 되면 산소가 부족해서 코를 골게 된다고 하거나 
가서는 핸드폰을 금지했으면 좋겠다는 은지원의 말에 집에서 지붕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하는 등의 모습이 대표적이다. 
어느 정도는 본인이 의도한 바도 있겠지만, 
대부분은 자기 세계가 워낙 강하고 마이페이스라서 의도치 않게 팬 조련을 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후배나 자신보다 어린 사람이라 해도, 본인이 가깝다고 여기기 전까지는 절대 반말을 하지 않는다. 
그래서인지 위에 언급된 것처럼 동창에게 존대를 하거나 꽃놀이패에서 나이에 상관없이 모든 멤버 및 게스트에게도 존댓말을 하는 등의 모습을 보인다. 
나이보다는 친소관계를 따르는 듯하다. 
그러나 무한도전에서 오랫동안 만나지 못했던 고지용에게는 이름을 부르며 반말한 것으로 보아 방송에서 언급된 바로는 자신의 기준이 따로 있는 듯.

상당한 츤데레다. 
워낙 낯을 가리고 부끄러움을 많이 타는 성격에서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과거 잡지 인터뷰에서는 자신과 잘 맞았던 멤버, 좋아하는 뮤지션, 끼 있는 멤버 등에 은지원을 꼽아놓고 방송에서는 툴툴거린다. 
심지어 군 시절에 1박 2일을 매번 챙겨봤다고 밝히기도 했다. 
휴대전화를 개통하지 않은 적이 여러 번 있는 것으로 보인다. 
과거 해체 후에도 핸드폰을 개통하지 않아서 멤버들과 연락이 잘 되지 않았으나, 
급할 때에는 어떻게든 연락이 다 되더라는 내용의 인터뷰를 한 적이 있고, 
군 전역 당시에 한 인터뷰에서도 멤버들과 다시 연락할 것이라고 밝힌 적이 있다. 
라디오 스타에서 번호를 바꿔놓고 멤버들에게 연락처를 알려주지 않았으나, 
그래도 연락을 위해 카카오톡은 살려놓았다고 밝혔다. 
번호를 공유하지 않은 것은, 행여 멤버들의 지인이 멤버들을 통해 (YG에 관해서) 곤란한 부탁을 해오는 상황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함이라고 한다.
이렇게 악마의 편집을 당하기 쉬운 스타일이라 예능에 출연할 때마다 은지원의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아무래도 직설적인 화법으로 말을 꾸미는 것 없이 본인의 생각을 그대로 말해서 악의가 없음에도 여러 구설수들이 오르내린다. 
덕분에 단독 출연이 아닌 젝스키스 팀단위로 예능에 출연했을 때는 MC가 말을 시키면 은지원이 눈치껏 마이크를 대주고 
장수원이 옆에서 말을 순화 혹은 통역하는 모습이 종종 보인다. 
반면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는 여기 스텝 분들이 다 좋은 분들이라 알아서 잘 편집해 줄 거라며 은지원에게 봉인을 해제당했다. 
현장에서 엄청나게 아무말을 해댔는데, 팬들에 의하면 다 편집당할 것 같다고 한다. 
이 때문에 실제 이미지와 방송에서 이상하게 편집당한 이미지 차이가 꽤 심하다.
 
4차원 성격과 직설적 화법 때문에 구설수가 많은 편이다. 
연예계 복귀작인 무한도전의 토토가2 - 젝스키스에서도 속에서나 할법한 말을 밖으로 하고 
보통 사람들은 기본으로 알거나 모르지만 예의상 둥글게 넘어가는 점들을 세세하게 코치코치 캐묻는 4차원적인 이미지가 되었으나, 
시청자들 사이에선 이재진 특유의 성격에 대해 '귀엽다, 씹덕 터진다'는 평가와 함께 
'사회성 없어 보인다, 요즘 보면 단순히 예의가 없는 걸 4차원이란 말로 포장하려고 든다' 는 평가로 양분되었었다. 
2017년 가을, MBC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인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이영자에게 무례한 발언을 하여 논란이 되었다. 
이재진, 이영자에 “살 찔까 염려 안 하냐?”…솔직? 무례? 논란

아이돌 후배들이 CD를 주려고 찾아오면 "어차피 안들을 건데 뭐하러 줘?" 라는 식으로 대응하는 것 또한 논란이 되었었다.
나 혼자 산다의 출연진 전현무 앞에서 "나 혼자 산다 그거 어차피 다 설정이니까 나도 집 대여해서 출연하면 안되냐"는 식으로 말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 글에서 보면 알 수 있듯이 이러한 말들을 악의가 있어서 하는 것은 아닌 듯 하다. 
그보다는 문자 그대로 말을 받아들이고 이를 직설적인 화법으로 표현하는 본인의 성격 때문인 듯하다. 
앞서 서술된 CD 논란의 경우에도 '내가 (CD를) 쓸 일도 없고 내가 줄 수 있는 게 없는데 너희한테 받는 것은 맞지 않다.'라는 내용을 그대로 표현한 것. 
매니저가 위 내용을 간략하게 언급해서 더욱 무례하게 보이는 것이지, 
본인의 성격상 실제로는 저 말을 존댓말로 했을 것이기 때문에 방송에서 비춰진 것만큼 무례하게 보이지는 않았을 것이다.
 
==
 
그런겁니돠

추천 0

다른 의견 1

다른의견 0 추천 1 시그니쳐물티슈
2022-07-05

다른의견 0 추천 0 작년오늘그리고
2022-07-05

다른의견 0 추천 0 티티티티파파파파
2022-07-05

다른의견 0 추천 0 바보앙리
2022-07-05

다른의견 0 추천 2 @mynamewind ** 다른 의견입니다. **
2022-07-05

다른의견 0 추천 0 백만전자가즈아
2022-07-05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악플러로 등록될 수 있습니다.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