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미풍양속을 해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자유롭게 작성해주세요. [게시판 이용규칙]
정치와 관련된 글은 정치자유게시판, 질문글은 질문/요청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헤어질 결심 예상문제 4
분류: 일반
이름: 짱구생각


등록일: 2022-06-24 01:48
조회수: 2372 / 추천수: 0


[크기변환]헤결-1.png (97.2 KB)
[크기변환]헤결-2.png (40.5 KB)



시리즈게시글 아이콘[짱구의 영화이야기 ] 시리즈 시리즈란?

 

안녕하세요 ? 
추적추적 비가 쏟아지는 날에 우산쓰는 짱구입니다. 
6월 23일 <헤어질 결심> 시사회를 다녀왔어요.

 

 

 

20220805111701_vknGtPFo4u.png

 

  
1. 다음 문장을 읽고, 빈 칸에 어울리는 단어를 하나씩 넣으시오. (동일 단어 중복사용가능)

 

여자는 남자의 <      > 을 원했습니다. 

남자는 여자의 <      >을 알게 되었죠.

남자와 여자는 <      >으로 이어져 있습니다. 

     a.   심     장

     b.   사     랑

     c.   마     음

     d.   감     정

     e.   관     심

     f.    하     트

 

 

이 영화를 보기 전,

마음 속 정답으로 생각했던 단어를 넣어보고 문장을 읽어보세요. 

그리고, 영화를 보고 난 후...
다시금 어울리는 단어를 선택해서 문장을 읽어보세요. 
어때요 ?

영화를 보기전 문장과 그 이후의 문장이 일치하나요 ?

아니면 다시금 선택한 단어들로

문장의 의미가 더 명확해졌나요 ?

당신이 이해한 영화의 내용을  주어진 단어들로

100프로 전달할 수 있었나요 ? 


2. 남자가 말합니다. 

     " 내가 당신을 왜 사랑(좋아)하는지 알아요 ?

     바로 (    ) 때문입니다." 

괄호 속 단어가 나왔을때, 관객들이 박장대소를 하였어요.

특히 여성 관람객분들이 굉장히 많이 웃으시던데...

저는 솔직히 이해가 되지 않았어요. (    ) 때문에 좋아한다는 게...

사랑한다는게 웃을 일인건지...

WHY ??? 혹시나 제가 놓친 부분이 있었던 걸까요...
영화가 끝난 후, 그 단어 (   ) 의 의미를 국어사전에서

찾아보는 나를 발견하고, 살짝 웃어보네요.

영화 속, 탕웨이도 어떠한 단어의 뜻을 알고자

찾아보았던 것처럼 말이죠.

 

3. 한국판 스릴러 ?

 
스릴러라는 장르 속성상...

자연스럽게 며칠전 개봉한

일본영화 <실종>과 비교하면서 관람했는데요. 

- 영화 <실종>이 끝날듯 끝날듯 싶으면서도,

생각치도 못한 사건들이 어떻게 전개될지 모를

통통 튕기는 맛이 있고...

관람객들에게 요건 몰랐지? 요건 몰랐지? 하면서,

관람객의 마음을 맘껏 농락하고 유린하였다면...

- 영화 <헤어질 결심>에서는 자연스레....

음... 그래그래... 그렇구나... 그랬던거구나...

그렇지그렇구 말구...

에헤.. 그니까... 그랬던거지 하면서....

수긍이 가면서도 감정주파수가 요동치는 느낌이네요.

찰싹~ 찰싹~ 파도소리처럼.
 
 
4. 헤어질 결심

 
탕웨이의, 탕웨이에 의한, 탕웨이를 위한 이 영화 !

 영화 속 탕웨이의 중국어 대사와 몸부림은 소름끼칠정도입니다.

( 한국어 대사는 ??? 네? 뭐라고요??? 헤헤 )
영화제목부터 강렬하게 !

영화 중반(약간 후반)부터, 왜 이런 제목을 지었는지 알게되죠.

  

5. 시선

 
저는 홀로 영화를 봤지만, 부부든 연인이든 이성친구든...

남성과 여성이 함께 영화보기를 적극 추천합니다.

영화를 바라보는 시선자체가

남자의 시선과 여자의 시선이 교차하면서,

이야기속에 빠져드는 부분이 많아서...

(영화 관람후, 이해가 되지않았던 부분을

서로에게 물어보면 좋을듯)
남자의 사고방식과 여자의 사고방식 차이가 종종 보이더라구여.

 
6. 소소한 이야기들

 
- 이름은 까먹었지만, 조연으로 싸다구 잘 날린다는 조폭(?)분이 영화속 감초인듯 
- 남자주인공의 부인과, 여자주인공의 남편에게

   결여되어있던 것은 무엇이며, 이로 인한 두 주인공은

    진정 사랑이었을까 ? 불륜이었을까 ? 

- 오마주랄까... 약간 몽환적인 프랑스 영화의 느낌과

   일본의 B급영화에서 느껴지는 기묘함

- 동명이인인줄 알았는데, 이정현님이

   그 <바꿔~ 바꿔~ 모든걸 다 바꿔~> 부르시던 그 이정현님...>0< , 

   그리고 등장에 깜짝 놀랐던 김신영님...

   숨은인물찾기 <고민시>님 !  짝짝짝 !!!


  
 

20220805111754_6bnWgu9lDC.png

 

 


 

 

 

 

본 게시글은 작성자에 의해 2022-08-05 16:19:2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3회)


추천 0

다른 의견 0

다른의견 0 추천 0 IIlIIIlIlIlI
2022-06-24

다른의견 0 추천 0 사이렌맨
2022-06-24

다른의견 0 추천 3 eoss
2022-06-25

다른의견 0 추천 0 지지야야
2022-06-24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악플러로 등록될 수 있습니다.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