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공포포럼 입니다.

북마크 아이콘

실화, 추리, 공포, 미스터리, UFO 등의 이야기와 자료를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혐오글과 사진, 갑자기 놀랄 수 있는 플래시 등의 게시는 금지합니다.
오래된 아파트
이름: Ensb


등록일: 2021-05-15 12:51
조회수: 108 / 추천수: 0





저는 오래된 아파트에 살고 있습니다.



지금이야 많이 익숙해졌지만, 



처음 입주했을 무렵에는 영화 소름에 나올 듯한 오래된 아파트라서 



밤에 혼자 귀가할 때마다 으스스한 기분이 들 때도 많았습니다.



몇 년 전,



입주한 지 얼마 안 되는, 



눈 오는 어느 날이었을 겁니다.



그날따라 눈이 무척이나 많이 내려 아파트 창문으로 흰색 도화지밖에 보이지 않았습니다.



눈에 취해 왠지 잠도 오지 않았고, 



결국 몸이 뒤척이다가 겨우내 잠이 들었을 무렵...



달칵달칵-



누군가 현관문을 열려고 했습니다.



이사한 지 얼마 안 되서 이웃들도 모르거니와, 



친구들도 아직 초대 하지않았으니



현관문을 바로 당길만한 사람이 없었습니다. 



이윽고 손잡이를 잡았던 어느 누군가의 손은 현관문을 두들기고 있었습니다.



쾅쾅쾅-


달칵달칵-


쾅쾅-


달칵달칵-



결국 저는 누구일까 하고 생각하면서 현관문을 향해 걸어갔고, 



이상하게도 제가 문에 점점 가까워질수록 문을 두들기는 소리는 점점 커졌습니다. 



혹시라도 이웃집에 누가 될까봐 저는 빨리 문을 열고자 했습니다.



“누구세요?”



"..."



"아, 누군 신데, 오밤중에 시끄럽게 하는 거냐고요?“



“...”



문을 두들기는 소리는 여전했지만, 



현관문 건너로부터 대답은 들리지 않았습니다. 



화가 머리끝까지 난 저는 참다못해 문을 확 열었습니다.



하지만 현관문을 열었을 때는 아무도 없었습니다. 



아파트 복도는 저 홀로 서있고, 문 여는 순간 도망갔겠니...



하고 생각하고 문을 닫는 순간. 



생각해보니 현관문 앞에 발자국이 없었습니다. 



눈이 많이 와서 복도바닥에는 눈이 쌓여 있었는데, 



누군가 계속 서 있었거나 도망갔었다면 발자국이 있어야 했을 텐데 말입니다.



Ensb 님의 최근 게시물
2021-05-24 21:56:42
구입개통수령 > .
2021-05-23 17:37:34
구입개통수령 > .
2021-05-23 17:07:17
2021-05-22 09:14:58
구입개통수령 > .
2021-05-21 18:21:23
구입개통수령 >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