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야구포럼 입니다.

북마크 아이콘

야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입니다. 제목에 경기 결과 노출은 금지합니다. [가이드라인]
이진영은 어떻게 될까요..
분류: kt
이름: [* 비회원 *]


등록일: 2017-01-16 12:43
조회수: 618 / 추천수: 0





KT 이번엔 전력보강도 없고 외국인 선수 혜택도 끝나고,,,
이대로 2017년 시즌 괜찮을가요...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진수 기자] 프로야구 kt 위즈가 올 겨울 특별한 전력 보강 없이 다가오는 2017 시즌을 맞이하게 됐다. 

영입 후보로 올려놓았던 자유계약선수(FA) 내야수 황재균(30)이 초청 선수 자격인 스플릿 계약도 감수하면서 미국 무대에 진출하겠다는 뜻을 15일 밝혔다. 대형 3루수가 필요했던 kt는 황재균과 한 차례 만나 협상을 진행하고 꾸준히 연락을 취해왔지만 결국 무산되고 말았다. 

kt는 또 다른 FA 이진영(37)과 협상을 진행 중이지만 계약 기간 등에서 의견이 맞지 않으면서 더뎌지고 있다. 설사 계약을 한다 해도 이진영이 내부 FA인만큼 지난 시즌과 비교해 전력에 플러스 되는 요인이라고 보긴 힘들다. 올 시즌부터는 외인 보유도 4명에서 3명으로 줄어 더 힘겨운 상황이다. 

2년 연속 최하위에 그친 만큼 올 시즌 탈꼴찌를 노리는 kt로선 쉽지 않은 여정이 눈앞에 놓이게 됐다. 지난해 9위에 그친 삼성 라이온즈가 대형 FA 최형우(34·KIA 타이거즈)와 차우찬(30·LG 트윈스)을 놓쳤지만 우규민(32), 이원석(31)과 FA 계약한 대목과는 대조적이다. 

결국 기존 선수들이 스프링캠프에서 더욱 구슬땀을 흘려야 한다. 주장 박경수(33)를 필두로 최근 활약 중인 유한준(36), 이대형(34) 등이 더욱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 그러면서 젊은 선수 사이에선 또 다른 김재윤(27)과 주권(22)이 등장해야 한다. 조니 모넬(31), 돈 로치(28) 등 새 외인들의 활약도 더욱 중요하게 됐다.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