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글을 포함하여 모든 주제를 자유롭게 공유하는 공간입니다.[정치자유게시판 이용규칙]
문재인 대통령, 예비역 군 주요인사 초청 오찬 간담회
이름: 시네키노


등록일: 2019-07-19 17:51
조회수: 160 / 추천수: 0


66889263_2419286611692898_7792574476138315776_n.jpg (138.1 KB)
67342700_2419286751692884_6775861897909501952_n.jpg (157.2 KB)

More files(3)...


<예비역 군 주요인사 초청 오찬 간담회>


- 군 기강 해이 및 경계 태세 우려, 국군통수권자로 책임 느껴
- 굳건한 한미동맹, 자주국방으로 한반도 항구적 평화 뒷받침

 

예비역 군 원로들이 청와대를 찾았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예비역 군 주요인사들과 오찬을 함께 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예비군 주요 인사들과 주요 안보 현안에 대한 소통을 위해 마련됐으며, 군 원로, 각 군 및 임관 출신들 대표, 한미동맹 관련 단체, 부사관, 여군 대표 등이 참석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벌어진 몇 가지 일로 군 기강과 경계 태세에 대해 국민들께서 우려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대통령은 "국군통수권자로서 책임을 느끼며 국방부 장관과 합참의장을 중심으로 엄중하게 대응해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대통령은 한미동맹과 자주국방에 대해서도 설명했습니다.

대통령은 "정부 굳건한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전시작전통제권 조기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며 "자주국방을 위한 핵심 군사 능력을 확보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뒷받침하는 군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또한 대통령은 "판문점 회동을 통해 비핵화와 평화정착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여건이 마련됐다"며 "정부는 한반도 운명의 주인으로서 남북미가 함께 한반도 평화를 이룰 수 있도록 주도적 역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끝으로 대통령은 "군 원로 여러분께서 함께해 주셨기에 평화를 향한 길을 걸어 올 수 있었다"며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향한 여정에 변함없이 힘과 지혜를 모아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어 김진호 재향군인회 회장은 남북미 정상회담을 큰 성과로 평가했습니다. 이어 김진호 회장은 "국가 안보에는 이념 문제나 진영 논리가 아닌 국가가 한 방향으로 의견을 결집하는 국민적인 합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66889263_2419286611692898_7792574476138315776_n.jpg

 

67342700_2419286751692884_6775861897909501952_n.jpg

 

67464330_2419286625026230_4644590896753410048_n.jpg

 

67095809_2419286631692896_2693822798224162816_n.jpg

 

67453906_2419286738359552_483092561334894592_n.jpg

 

 

 

https://www.facebook.com/TheBlueHouseKR/posts/2419287315026161

https://twitter.com/TheBlueHouseKR/status/1152101121193734145

 

 

 

 

 

 

 

본 게시글은 작성자에 의해 2019-07-19 22:03:0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2회)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issue&no=162373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반대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167851   조국은 딸 논문 제대로 해명해야죠.  21 19/08/20 579
167850   그나저나 내년에 보호직 공무원 엄청 뽑겠네요  3 19/08/20 276
167849   문재인 대통령, 하림 익산공장 방문  39 19/08/20 16 - 0 3914
167848   그래도 다들 퇴근은 하나봅니다.  8 19/08/20 239
167847
 늙은소년의로망
  진짜 다 사라졌네요  21 19/08/20 1 - 3 841
167846
 가우소
  쉬운 비교입니다. 조국 vs 황모 전 장관.  10 19/08/20 330
167845   조국 수석이 법무부 장관 되었으면...  1 19/08/20 177
167844   그래도 나는 조국을 지지합니다.  145 19/08/20 107 - 5 6297
167843   뽐뿌가 우리나라 최고의 지성집단 이었네요  13 19/08/20 2 - 0 428
167842   서울대 교수들은 실력미달이네요  6 19/08/20 284
167841   문재인 대통령, '탄소 섬유 신규투자 협약식' 참석  3 19/08/20 1 - 0 113
167840   조국 딸 관련 이거 저거 뒤지다가 결국은 고대네요 ㅎ  46 19/08/20 0 - 3 676
167839   조국사태보면서 좀 재밌네요.  11 19/08/20 1 - 0 374
167838   조상 묘비까지 들먹이는건 너무 나간게 아닐까요..  11 19/08/20 2 - 0 269
167836   청문회 안열면 장관 임명 못하나요?  13 19/08/20 285
167835   전국민이 이러다 정치인 되겠네 ㅎㅎ  7 19/08/20 244
167834
 산산조각
  건대가 벌써 보수세력에 줄을 선 건가요?  8 19/08/20 0 - 1 357
167833   조국 딸 vs 가로세로연구소. JPG  9 19/08/20 1 - 0 680
167832   ppOmppu  1 19/08/20 1 - 0 114
167831   조국 수석은 왜 고려대입학에 관해 깔끔하게 해명 안했을까요?  17 19/08/20 523
167830   조국 후보 관련 정리된 영상이라 합니다.  4 19/08/20 153
167829   오늘자 주옥순 근황  2 19/08/20 3 - 0 372
167828   분위기봐서는 트럼프 재선하기 힘들겠네요.  14 19/08/20 455
167827   조국후보자에 관한 뉴스 어렵네요..  5 19/08/20 1 - 0 320
167826   논문은 취소일테고 고대입학이 논문으로 들어간건지 조사해야겠네요  6 19/08/20 339
167825   토왜들 조국 까면서 박근혜랑 다를게 뭐냐 정유라는 왜 감옥갔냐 소리하쥬?  11 19/08/20 1 - 4 273
167824   여성가족부,「2019년 성폭력 안전 실태조사 」8월부터 실시  4 19/08/20 2 - 0 74
167823
 가우소
  조교수 사퇴하면, 다음타자는 윤총장인데 감당하시겠어요?  21 19/08/20 503
167822   저번주에 교육부가 전국 대학교에 미성년자 논문 전수조사가  10 19/08/20 1 - 0 794
167821   조국 딸 조민 제1저자 이유 밝혀졌네요  96 19/08/20 16 - 8 15297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