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글을 포함하여 모든 주제를 자유롭게 공유하는 공간입니다.[정치자유게시판 이용규칙]
동양대 장경욱 교수가 쓴 2013년 대자보 15
이름: 시네키노


등록일: 2019-09-11 18:19
조회수: 8827 / 추천수: 77


Untitled-1 copy.jpg (50.9 KB)
Untitled-2 copy.jpg (271.2 KB)

More files(1)...


 

Untitled-1 copy.jpg


Untitled-2 copy.jpg

 

l_2013121801003099000232571.jpg

 

 

 

 

얘들아 괜찮다! 안녕하냐고 물어도 괜찮다. 안녕하냐는 인사 한마디를 나누기 위해 용기가 필요한 시대를 물려주고 우리가 무슨 뻔뻔함으로 너희들의 그 목소리를 막겠느냐. 인생의 가치가 취업밖에 없고 경쟁에서 이기는 것만이 지상의 가치로 찬양받으며, 무슨 수단으로든 성공한 자만이 추앙받는 이 시대는 너희들이 만든 게 아니다. “너희 실패는 오로지 네가 경쟁력을 못 키웠기 때문”이라고 윽박지르는 시대, 정의와 공존과 사랑의 가치 대신 경쟁과 성공과 ‘YES’만이 전부인 양 치켜세운 것은 우리가 아니었더냐!


그 세상에서 너희들이 밀양에서 사람들이 죽어도, 파업으로 7000명 넘는 사람들이 직위해제되어도, 국가기관이 우리의 세금으로 우리를 사찰하고 국가기관이 우리를 대상으로 선거 공작을 벌여도, 정부에 항의하면 국회의원조차 종북 세력이라 몰려도, 경제민주화 공약이 휴지조각으로 변해도 그건 남의 일이라고 여기던 너희들이, 그 바깥의 삶을 조심스럽게 내다보는 인사, 각자의 껍질에서 나와 서로 안녕을 묻는 인사, 제대로 살고 있냐는 신음들. 우리가 어찌 이것들에 부끄러워하지 않을 수 있겠느냐. 우리가 더 많이 소리 지르고 더 많이 서로의 소리를 듣고 더 많이 공감하지 않는다면 어찌 사람과 사람이 서로를 존중하는 더 나은 세상이 찾아오겠느냐. 인간에게는 빵과 함께 장미도 소중한 것이니….


얘들아, 우리가 서로에게 묻자. 힘없고 약한 사람들의 안부를 묻자. 설령 그게 찢어지는 인사라 해도. 우리 안에 있는 아름다운 삶을 향한 노래는 그 누구도 지울 수 없을 것이니.

 

-기말고사 기간에 동양대학교 장경욱 교수


 

 

 

 

 

 

이게 바로 진정한 교육자의 양심이죠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issue&no=192867 ]

추천 77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반대   
-목록보기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notice
 관리자3
  [필독] 제목에는 특수 문자 사용을 절대 금지합니다.- 2010년 2월 24일 13/10/24 0 2654577
inform_icon
 
  뽐쿠폰 5매 이상 기부 누적 시(중복 참여 가능) 2020년 뽐뿌달력을 드립니다. 19/09/15
193882   이쯤되면 공수처가 세워진다면... 23:13:04 4
193881   조국탄핵 주도했던 대학들이 역풍을 맞는 분위기입니다.  3 23:09:16 1 - 0 193
193880   주광덕이 검찰에게 주작질하라는 신호 준 셈이네요.  3 23:07:18 1 - 0 146
193879   “추석인데도 한국인이 안 온다” 일본 여행업계 비통  3 23:03:41 1 - 0 152
193878   (펌) 이젠 자유총연맹하고 엮을려고 하네요  5 22:56:49 3 - 0 249
193877   정신대 출신 91세 일본 할머니 “조선인 일상적인 구타 당해” 22:55:18 111
193876   주광덕 "검찰, 조국 관련 수사 주춤..내일 고발"  6 22:54:46 2 - 0 316
193875   펌))스폰서통해 성접대받는 검사들의 수준  4 22:49:22 15 - 0 564
193874   9월 16일자 장도리.jpg  12 22:42:21 27 - 0 3033
193873   윤석열 판독 완료  9 22:37:26 7 - 0 886
193872   김성태 주 1회 재판...검찰과 '결전' 돌입  12 22:30:53 1 - 0 452
193871   예일대 총장에게 나경원 아들 의혹 관련 메시지를 직접 보내죠.  6 22:23:00 7 - 0 919
193869   서울대 총학 '조국 사퇴' 집회 안열기로.."타대학 연대는 검토"  20 22:22:09 8 - 0 781
193868   점입가경 일본의 부패 상황  4 22:19:24 1 - 0 753
193867   조국부인 공소장은 언제 공개하나요?  5 22:15:58 1 - 0 400
193866   밍키가 십랜드 갔네요  2 22:10:39 7 - 0 327
193865   자한당 박성중 사전선거 운동하다 걸린듯.twt  24 22:09:50 46 - 0 4199
193864   “장제원 아들, 음주운전 너무 조용…종합사건선물세트”  6 22:03:25 13 - 0 924
193863   조국이 하려는건 단순히 법무부와 검찰의 개혁만이 아닙니다  5 21:57:43 14 - 0 434
193862   조국 5촌 조카 횡령 건 가장 근본적 이해  8 21:52:36 4 - 0 748
193861   조국 법무부장관 취임 이후 지시사항들  19 21:33:01 33 - 0 5502
193860   진짜 조국 키가지고 자한당이 까는건 너무 웃기네요  7 21:31:22 3 - 0 466
193859   조국 반대 60% 기사 클라스  12 21:14:40 1 - 1 2043
193858   이쯤되면 조국장관은 태어난거 자체가 죄군요  12 21:26:38 5 - 0 549
193857   나경원 뉴스가 안나오는 이유는 조국장관이 검증이 아니라 낙마용이었다는 자백 21:24:07 1 - 0 465
193856   구속영장 청구 할꺼면 빨리빨리 하지  1 21:21:29 3 - 0 424
193855
 +시리우스+
  윤석열을 지키는 나베.gisa  15 21:15:08 10 - 0 1203
193854   투자한 게 중요한 게 아닙니다. 주고 받은 게 중요하지.  3 21:14:13 1 - 0 293
193853   “네이버 조국 기사 검색 결과 급변 이유 설명하라”, 민언련, 네이버에 ‘기사량 급변’ 질의서 보내  4 21:13:56 7 - 0 675
193852   조국이 아닌 다른 사람이 법무장관 지명을 받았더라면  8 21:12:39 10 - 0 446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