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유머, 감동, 동영상, 관심사 등 다양한 주제의 글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펌)"날 믿어봐라"..약속지킨 경찰관에 54
분류: 감동
이름: 완전볼희


등록일: 2019-09-11 18:40
조회수: 13805 / 추천수: 42


20190911181805387qruk.jpg (329 KB)



기사 원문

https://news.v.daum.net/v/20190911181803863

 

제목

 

"날 믿어봐라"..약속지킨 경찰관에 목숨 끊으려던 20대 인생 역전

 

20190911181805387qruk.jpg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이 극단적 선택을 하려던 한 20대 청년의 마음을 돌이키고 인생의 전환점을 만들어준 사연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지난 10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개금동에 있는 개금파출소에 한 청년이 양손에 치킨 세 마리를 들고 방문했다.

파출소에서 한 경찰관을 애타게 찾던 이 청년은 파출소 문을 열고 들어서는 서병수 경위를 보자 멋쩍은 미소를 지었다. 둘은 곧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

'돈도 없을 텐데 치킨은 왜사왔냐'는 서 경위의 말에 청년은 '해주신 것이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라면서 웃었다.

청년의 이름은 손경서씨(23). 불과 한 달 전 손씨는 자신의 생활고와 불우한 환경을 견디지 못해 스스로를 벼랑 끝으로 내몰았다.

지난달 8일 오후 7시35분쯤 경찰은 '친구가 자살을 하려고 한다'는 내용의 112 신고를 접수했다.

경찰과 소방대원들은 부산 부산진구의 한 원룸으로 출동했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려던 손씨를 발견했다. 손씨는 '출동한 경찰관들을 철수시키지 않으면 죽겠다'고 외쳤다.

강력계 형사 출신인 서 경위는 상황의 심각성을 한 눈에 파악하고 현장에 출동한 인력을 모두 철수시킨 뒤 동료 한 명과 방 안으로 들어갔다.

그리고 1시간 30여분동안 손씨를 설득했다.

손씨는 부모에게 버림받고 보육원에서 자라면서 어렵게 생활을 하다 나쁜 길로 빠지기도 했던 이야기를 서 경위에게 털어놓았다.

서 경위와 만났을 당시 손씨는 몇 개월동안 취직조차 하지 못해 밥도 며칠동안 굶은 상황이었다.

서 경위는 손씨에게 '내가 도와주겠다. 제발 나를 마지막으로 믿어봐라. 취업도 알아봐주고 끝까지 도와주겠다'면서 손가락까지 걸고 이야기했다.

결국 손씨는 마음을 열었다. '며칠동안 식사도 제대로 못했다'는 말에 서 경위는 손씨의 데리고 인근 국밥집으로 데려가 밥을 사줬다. 그는 '밥은 굶지 말아야지'라는 말과 함께 손씨의 주머니에 5만원을 넣어줬다.

서 경위가 쥐어둔 5만원을 들고 집에 돌아온 손씨는 하염없이 눈물만 흘렸다고 한다.

서 경위는 이후에도 매일같이 전화를 걸어 그를 격려했고 자신의 지인 도움을 받아 서울에 있는 한 인테리어 회사를 손씨에게 소개해줬다. 손씨가 면접을 보러가는 날에는 기차표까지 끊어주면서 힘을 보탰다.

손씨는 무사히 면접을 마쳤고 인테리어 회사에 취직을 하게됐다.

부산에 있는 공사 현장에 출장을 오게 된 손씨는 서 경위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치킨과 양말을 사들고 개금 파출소로 달려온 것이다.

서 경위는 "저희 아이도 20살이다. 손씨를 봤을 때 마치 내 자식 일처럼 느껴졌다"며 "강력반 형사로 일할 때도 많은 아이들을 접했지만 손씨의 경우 원천적인 것을 해결해줘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통닭을 왜 사왔냐고 했더니 '해주신 것이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라는 말을 들었을 때 가슴이 뭉클했다"며 "우리 사회가 손씨와 같은 아이들을 외면하지 말고 끝까지 돌봐줄 수 있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humor&no=350740 ]

추천 42

다른 의견 0

# 이 게시글에는 핫코멘트가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핫코멘트 위치로 이동합니다.

건축영선아재 / 나도 20대 초반 과거에 돈벌어보려고 부산 내려가서 어선 소개업체에 팔려가 뱃...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다른의견   익명요구    
-목록보기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notice 기타
 관리자3
  [필독] 제목에는 특수 문자 사용을 절대 금지합니다.- 2010년 2월 24일 13/10/24 0 2654709
inform_icon
 
  <유머/감동>게시판에 게시글 등록 시 10점, 댓글 등록 시 1점이 부여됩니다. 15/12/16
351112 유머이미지   어벤져스 멤버들 세미누드  1 23:41:58 338
351111 유머이미지   리얼 남매의 게임 23:40:55 285
351110 기타   스압)호사카 유지 교수가 독도는 한국땅 외치는 이유.JPG 23:36:53 279
351109 유머이미지   이번달도... 23:33:17 269
351108 기타
 chuldr
  헬갤에 함부로 몸 인증하면 안되는 이유.gif  3 23:30:24 1 - 0 917
351107 기타   기초생활수급자에서 시작했던 프로게이머.jpg  6 22:58:38 2 - 0 1658
351106 유머이미지   남자가 이해하기 힘든 여자들의 심리 22:50:19 1635
351105 기타   3억7천 사기당하신 할머니  1 22:39:30 2220
351104 유머이미지   권총 관통력 테스트  11 22:35:35 1649
351102 기타   상사이며 초능력자인 여친 만화(전방주의)  1 21:42:22 3565
351101 유머이미지   아주 오랜 친구의 장난  4 21:40:28 2700
351100 유머이미지   여친 초대하는 만화 21:38:35 2014
351099 기타   사탄조차 생각 못한 부동산테크.jpg  7 21:37:35 1 - 0 4021
351098 유머이미지   과자 양이 줄어든 이유  13 21:16:18 3103
351097 유머이미지   엊그제 무고죄 당할 뻔한 사건  25 21:06:43 3 - 0 7222
351096 유머동영상   아웃겨ㅋㅋㅋ  2 20:44:49 2366
351095 기타
 하이쿰
  도로에 쏟아진 소주 600여병..시민들 수거로 5분 만에 해소.jpgif  11 20:31:12 3441
351094 기타
 chuldr
  분노조절잘해 20:26:24 2712
351093 유머글   곽철용의 대사는 어디까지 응용 가능 한거지? ㅋ  6 20:25:18 1 - 0 3036
351092 유머이미지   사촌 누나와의 추억  9 20:20:35 1 - 0 4926
351091 유머동영상   손가락걸고 악어게임~  6 20:20:21 2994
351090 감동   이번 추석 소방서에 명절 음식을 선물한 비제이 쯔양.JPG  1 20:05:38 3 - 0 3333
351089 감동   35년의 경찰직을 내려놓는 미국 경찰관의 마지막 무전.jpg  1 19:55:44 2 - 0 4118
351088 유머이미지   댕댕이  2 19:51:47 1806
351087 유머이미지   뒤뚱뒤뚱 비행기, 이것도 날아가네요. 19:45:40 1809
351086 감동   제가 김상옥열사 이야기를 듣고 충격받은 부분  3 19:39:23 1 - 0 1900
351085 기타
 chuldr
  일본 국민여론 근황  4 19:38:11 1 - 0 3308
351084 유머이미지   안걸렸개...  1 19:11:54 1 - 0 2761
351083 유머이미지   타조랑 인사하ㄱ1  2 18:47:52 0 - 1 3772
351082 유머이미지   어느 유튜버의 분노  11 18:41:58 1 - 0 5703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