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미풍양속을 해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자유롭게 작성해주세요. [게시판 이용규칙]
정치와 관련된 글은 정치자유게시판, 질문글은 질문/요청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경찰 채용 체력 검정 종목 모두 손본다…남녀갈등 논란 '팔굽혀펴기'도 존폐 기로 93
이름: 같네요


등록일: 2019-06-12 12:44
조회수: 11600 / 추천수: 13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경찰청이 순경 채용과정에 필요한 체력기준 종목에 대한 포괄적 연구 작업에 착수했다. 필요 종목은 넣고 불필요 종목은 빼겠다는 것이 경찰의 설명이다. 무릎을 대느냐 마느냐를 사이에 두고 남녀 논란이 벌어진 ‘팔굽혀펴기’가 체력 시험 종목에서 사라질지 여부도 관심이다.

경찰청 등에 따르면 경찰은 체력 측정 종목 재선정 작업을 위해 이르면 이달 중으로 체력기준 마련 계획안 연구 용역을 의뢰할 계획이다. 주요 과제로는 ‘채용과정에서 경찰관 직무수행에 필요한 체력 시험 종목 정립’과, ‘체력시험과정에서의 젠더 갈등 해소’, ‘체력기준 패스앤패일(Pass and Fail) 도입‘ 등이다. 이번 연구용역은 지난 5월 있었던 이른바 ‘대림동 여경 사건’이 불러일으킨 여경 체력기준 논란에 따른 것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경찰관 채용시험에 적합한 채용 체력 기준을 뽑아내는 것이 핵심”이라며 “이와 함께 팔굽혀 펴기 등의 체력시험을 1~10점에서 놓고 평가해 수험생들의 우위를 가리는 것이 아니라, 수험생들이 일정 기준만 넘기면 다 통과시키는 패스 앤 패일 도입 여부가 연구용역에 포함하는 것을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연구용역 결과가 나오면, 2년간의 유예기간을 둬 빠르면 2022년 순경 임용때부터 바뀐 채용기준을 적용할 것이라고 경찰청 관계자는 전했다. 이 관계자는 “연구용역 결과를 2021년 부터 통합 선발하는 경찰간부후보생과 경찰대학 입학시험에 적용하면 최선이지만, 시간이 걸릴 수도 있어 일단은 순경공채만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했다. 

현행 기준에 따르면 순경 공채 시험에서 1000m 달리기, 100m 달리기, 윗몸일으키기, 좌우 약력, 팔굽혀펴기 등 5개의 종목을 평가한다. 남녀 기준이 차이가 나는데, 팔굽혀펴기의 경우 남자는 1분에 12개 이하면 최소점인 1점, 여자는 10개 이하면 최소점을 받는다.

여성계 일각에서는 현행 순경 체력 시험 종목이 경찰관 직무수행에 필요한 것이냐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실제로 경찰청의 이성은 성평등정책관은 100미터 달리기와, 팔굽혀펴기가 경찰 업무에 필요한 역량인지 살펴봐야 한다는 주장을 펴기도 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일부종목이 여자에게 불리하다는 의견도 있다”며 “연구결과를 통해 경찰관 직무수행에 필요한 종목을 찾을 계획”이라고 했다.

경찰청은 이번용역을 통해 순경 채력 시험 패스앤패일 도입 여부도 검토하기로 했다. 패스앤패일 도입 검토는 여경으로 이뤄진 경찰청 학술단체, 젠더연구회의 의견을 반영한 것이다. 종목별로 평가를 해 우위를 가리지 말고, 일정한 기준을 넘기면 다 체력 평가에서는 모두 합격을 시키고 최종 선발된 순경들을 대상으로 임용후에 직무에 맡는 체력훈련을 시켜야 한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현행은 각 종목별로 1~10점의 점수를 매겨 합산해 평가하지만 패스앤패일이 도입되면 특정 점수를 넘기면 모두 합격이다. 

하지만 패스앤 패일 기준을 어느 수준에 맞출 것인지에 대해서는 경찰 내부에서도 의견이 갈리고 있어, 기준 설정이 쉽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경찰청의 한 경찰은 “패스앤 패일 기준을 남성과 여성 사이에 두면, 경찰 직무수행 능력이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며 “반대로 남성 수준 만큼 체력 기준을 올리면 여경들이 불리해진다”고 했다. 젠더연구회 소속 한 여경은 “현재 기준 자체에 대한 재정립이 필요하다”며 “외국에서는 팔굽혀펴기가 경찰직무수행에 맞는지에 대한 논란이 있었다. 기준 자체를 다시 설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https://news.nate.com/view/20190612n12372

본 게시글은 작성자에 의해 2019-06-12 12:45:1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2회)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freeboard&no=6495113 ]

추천 13

다른 의견 1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다른의견   익명요구    
-목록보기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notice
 관리자3
  [필독] 제목에는 특수 문자 사용을 절대 금지합니다.- 2010년 2월 24일 13/10/24 0 2317045
inform_icon
 
  자유게시판 정치글 관련 개선사항이 적용되었습니다. 19/06/10
6503900   cu편의점 알바님들 없나 18:17:46 8
6503899   영양보충하려고 치킨시켰어요 18:17:18 24
6503898   옛날에 그거 아시나요? 파파존스 ㅋㅋ 18:15:39 141
6503897   간만에 뽐뿌 오니까 좀 평화롭네요  3 18:14:48 63
6503896   학령인구가 저렇게 줄었는데 18:14:47 111
6503895   유튭 화질덕후님 채널 K뷰티니스 모델 움짤 만들어 봤습니다.. gif  3 18:14:04 1 - 0 335
6503894
 선지름후고민
  치킨 신상 메뉴 주문 해봤네요  1 18:14:03 199
6503893   고양이들이 젤 무서워 하는건 초인종 소리가 아닐까요  2 18:13:57 111
6503892
 초원숭이
  펠카나 시켰는데. 잘못왔네요 ㅋ  1 18:13:34 205
6503891   분리수거 질문 좀 해도 되나요??  22 18:11:52 150
6503890
 벨뚤휑
  소비자 입장에선 요기요 할인이 최고네요.  8 18:08:01 693
6503889   위기의 대학]2년 뒤 70곳 폐교위기…`벚꽃 피는 순서로` 문 닫을라  16 18:02:12 875
6503888
 홍싸장님
  요기요 롯데리아 시켰습니다  5 18:01:16 1039
6503887
 @하릅강아지
  월요일부터 또 치킨을 뜯어야겠군용 17:59:30 506
6503886   퇴근 직전에 쓰는 sk주유소 이야기  2 17:59:27 1 - 0 498
6503885   치킨진리는 BBQ맞나요  26 17:58:56 659
6503884   보잉 CEO "737맥스 결함관리에 실수…올 연말 운항재개 기대"  3 17:58:33 448
6503883   휴학하고 공무원준비를 할까요..  17 17:57:55 619
6503881   리사수 MIT 박사학위 수여식 초청 有  4 17:57:24 548
6503880   호식이 두마리를 13000에살까요 아니면  11 17:57:11 651
6503879   쿠팡 거래중지 갑질했다" LG생건, 공정위에 신고  2 17:55:26 707
6503878   호식이 치킨 왔습니다 낄낄  27 17:55:12 1049
6503877   요기요 열지도 않을꺼면서 등록한 업체들은 뭔가요?  7 17:54:05 358
6503876   친구랑 더치페이 문제, 누가 더 이상한걸까요?  50 17:52:19 753
6503875   중국에 대한 학살도 견해가 달라지긴 할 듯  13 17:52:06 946
6503874   남자 머리 염색 추천받아요  15 17:51:40 261
6503873   유튜브 끊어야되겠다 생각하시는 분 어떻게 끊으실건가요  17 17:49:47 569
6503872   넷플릭스 로마제국 3시즌 보고 있는데요  2 17:49:35 326
6503871   (데이터, 데이터)조현 아리 코스프레 움짤 버전.gif  23 17:49:17 7 - 0 2655
6503870   배민할인쿠폰받았네요  5 17:48:44 1138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