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미풍양속을 해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자유롭게 작성해주세요. [게시판 이용규칙]
단, 정치와 관련된 글은 이슈정치토론게시판, 질문글은 질문/요청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배성재의 텐, 막내작가와 제작진이 올리는 글.txt 25
이름: 갑자기배고파짐


등록일: 2017-12-07 19:41
조회수: 3215 / 추천수: 2






https://www.instagram.com/p/BcZcrein7a8/?taken-by=sbs_ten

 

 

[배성재의 텐 청취자분들께 드리는 글 ]

 




먼저 저로 인해 논란이 벌어졌던 점에 대해 진심을 사과드립니다. 

저의 부족함이 이런 사태를 만들었습니다. 

개인의 공간이지만 비공개 계정이 아니었다는 사실을 간과했습니다. 

문제가 불거졌을 때 저의 의견을 전달하고 싶었지만 팀에게 피해가 될까봐 나서지 못했습니다. 늦게나마 지금이라도 저의 의견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

. - 저는 작가라는 특성상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서치하기 위해, 여러 커뮤니티에 가입되어 있습니다. 여성시대도 그 중에 하나였습니다. 동시에 이종격투기, 도탁스, 불펜 등 남초 커뮤니티의 회원이기도 합니다. 프로그램의 특성상, 남성 청취자를 타깃으로 하기 때문에 남성 회원수가 많은 커뮤니티에도 가입하였고, 뿐만 아니라 여성 청취자의 공감대를 위해서도 여성 회원들이 많은 여성시대를 포함 쭉빵 등 여초 커뮤니티에도 가입해 있었습니다. 

제가 모든 커뮤니티에 글을 쓰거나 활동을 하기 위해 가입한 것이 아닙니다.

그리고 누군가를 향한 인신공격이나 루머 생성 논란들에 대해, 절대 관여한 적이 없습니다. .

. - 지난 11월 30일 새벽에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은 친구와 개인적인 일로 통화를 한 후에 감정을 추스르지 못하고 올린 사진이며, 유아인 씨를 향하거나 저격하려는 의도가 아니었습니다. .

- 제 팔로우 목록에 한서희 씨가 있던 건 사실입니다. 유아인 씨와 한서희 씨의 사건을 커뮤니티를 통해 접한 뒤에 어떻게 흘러가는지 궁금했습니다. 일일이 아이디를 검색하기보다 바로 피드에 뜰 수 있게 팔로우를 했었습니다. - 저는 남성 혐오자가 아닙니다. 

단 한 번도 방송 대본에 개인적인 감정을 담거나 남성 청취자를 부정적으로 생각한 적이 없습니다. 프로그램을 만들면서 그들의 입장에서 사연을 읽었고 방송에 임했습니다. 남혐/여혐을 하지 않았으며, 안좋은 시선으로 바라본 적도 없습니다. .

. - 마지막으로, 지난 2016년 3월부터 지금까지 배텐을 함께 하면서 시간가는 줄 모르고 즐겁게 방송했습니다. 첫 직장임에도 불구하고 많이 아껴주시고 챙겨주신 배텐 팀에게 감사드리고 또 죄송한 마음을 전달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막내에 위치에 있는 저에게 애칭도 붙여주시고 응원해주셨던 모든 팟수, 청취자 분들 덕분에 행복한 시간이 돼서 정말 감사했습니다. 이런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서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배텐 막내작가 김소희

----------------------------------------------------------

<배성재의 텐> 작가 남성혐오 논란에 대하여. 


최근 저희 프로그램의 막내 작가가 남성혐오 성향을 가지고 있으며, 그러한 활동을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과 논란이 있었습니다. 

해당 작가가 본인의 SNS 공간에서 시작된 논란이므로 개인적으로 해명하겠다고 

말했지만, 일반인의 신분으로 섣불리 나서는 것이 어떤 부작용을 낳을지 몰라 

제작진이 만류를 하였습니다.


그리고 지난 7일 화요일 카카오 TV 생녹방 시간에 디제이가 대신해서 해명을

하였지만, 당시 녹화 사정상 내용이 짧고 미흡했던 탓에 충분한 설명을 못해드린 점 사과드립니다. 이에 송구스럽지만 다시 한 번 여러분께 해명과 양해의 말씀을 드립니다. 

막내작가는 그간의 상황들을 자신이 설명하기를 원했고 이에 앞선 글을 게재했습니다. 

저희 제작진은 지난 1년 6개월이 넘는 시간동안 작가와 함께하면서, 문제되는 발언이나 행동을 전혀 경험한 적이 없었기에 이번 논란이 무척이나 당혹스러웠습니다. 

섣불리 몇 가지 정황과 비난 여론 때문에 한 개인을 단정짓고 거취를 결정하는 것은 저희 제작진 권한 밖의 일이라 여겼기에 그 어떤 결정도 신중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작가가 이번 일로 일한 책임감과 부담감 때문에 자진 하차를 밝혀왔으나 고민과 회의 끝에 오늘부로 타프로그램으로 이동하게 되었습니다. 

다시 한 번, 불필요한 논란과 오해를 야기하여 프로그램 청취자들을 불편하게 

만들어 드린 점 제작진으로서 사과드립니다. 

다시 예전의 프로그램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배성재의 텐 제작진

=====================================

출처 - 배텐 인스타

 

 

요약 : 배텐 작가 타부서 이동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하지 않았다가 생각나네요.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freeboard&no=5582413 ]

추천2

다른 의견 0

  -목록보기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목록보기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notice
 관리자3
 [필독] 제목에는 특수 문자 사용을 절대 금지합니다.- 2010년 2월 24일 13/10/24 0 449043
inform_icon
 [포인트 기부] 따뜻한 겨울을 만드는 2017 뽐뿌 나눔 캠페인, 지금 시작합니다! 17/12/13
4477868   25일이 연휴로 쉬는날 맞는거..죠? 09:46:48 28
4477867   오늘자 스타벅스 호날두.gif 09:46:47 181
4477866   보일러 온수만 안나옵니다 (보일러 사진첨부)  1 09:46:13 69
4477865   오늘 리아데이 새우버거 1+1  1 09:46:12 72
4477864   강철비 조조예약해놨네요 09:45:27 38
4477863   12월 14일 데이  2 09:44:39 126
4477862   최승호가 아주 벼르고 있네요  10 09:43:13 479
4477861   포인트 기부 50% 하고 난 후.........jpg  7 09:40:33 8 - 0 441
4477860   왕따 관련 글 삭제되었네요.  6 09:39:35 175
4477859   한국 축구 16강 가는 과학적 방법 찾았다.jpg  9 09:38:42 1 - 0 613
4477858   엄마랑 같이보기좋은 영화무엇일까요?  3 09:38:24 74
4477857   한국은 4계절이 있고 풍성하고 온난한 기후와..  8 09:37:56 233
4477856   [나눔] 금-토요일 연극과 뮤지컬 5편 나눔합니다.  1 09:37:38 1 - 0 57
4477855   평창 롱패딩 45억원치 팔려.. 롯데만 싱글벙글  9 09:35:40 710
4477854   교직원 성범죄 조사만 받아도 직위해제 추진.  32 09:35:26 620
4477853   cgv vip 머지않았는데..  3 09:34:54 175
4477852   청년실업률 1999년 이후 최악... ㄷ ㄷ ㄷ  4 09:33:35 651
4477851
 취팔라마
  지하주차장 무개념 끝판왕  11 09:33:20 1 - 0 1074
4477850   아침에 순대국집 갔는데 이른 아침부터  10 09:31:26 1 - 0 609
4477849   ㅅㅅ이 미친건가...  4 09:31:13 1071
4477848   2017 구글 인기 검색어 09:29:33 280
4477847   항상 후레시를 들고 다니는 남자는??  7 09:27:57 458
4477846   티몬 혜자딜 기대됩니다.......  6 09:27:48 1094
4477845   간만에 배송오래걸리는거 걸리네요 09:26:52 109
4477844   케이뱅크 포인트 오늘 들어오는날이군요!!! 09:25:48 198
4477843
 아침엔커피
  쓸모없는 포인트따위 기부나 해야죠 09:24:49 64
4477842   이승우 크게 되기 어려울거같네요  10 09:24:39 1024
4477841   2호선 넘 힘들어  4 09:23:28 234
4477840   아나, 포인트가 3,499점이 있어서  2 09:22:11 288
4477839   딜카 무료쿠폰으로 이용후기  8 09:20:02 173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