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자동차포럼 입니다.

자동차에 대한 모든 것들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자동차 견적 문의 및 영맨 소환은 [신차견적상담실]을 이용해주세요.
(혐)보배에서 퍼왔습니다. 무단횡단 사망사고 글인데 운전하시는 분들은 공감하실거 같아요. 226
분류: 사고관련
이름: gurl0


등록일: 2019-07-12 05:01
조회수: 24001 / 추천수: 29


HQw5d138141eb588.gif (5737.4 KB)
30091558979825.gif (4841.5 KB)

More files(4)...


보배드림에서 퍼온 글입니다. 아래 굉장히 충격적인 사고 장면들이 다수 있으니

심장이 약하시거나 심신이 미약하신 분들은 뒤로가기를 눌러 주세요.

 

 

2018년 4월 전 도로를 건너던 할머니를 치어 죽였습니다.

저 역시 그 할머니가 운명하신 그 날 같이 죽었습니다.


유난히도 그 날은 햇빛이 쨍 했습니다. 날씨는 맑았고 바람이 살살 불어와

선량한 봄바람이 넘실거렸습니다.

어느때와 다름 없는 오후였고, 저는 집으로 향하던 길이었습니다.

그 도로는 4차선의 거의 자동차전용도로에 가까운 외곽도로고

차량의 통행은 많지만 사람은 거의 다니지 않는 인적이 드문 도로입니다.


어찌보면 저도 그 날 방심을 했었지요.

10여전 넘게 오가던 그 길에서 처음으로 사람을 본 날이

그 사람을 치는 날 일 줄 꿈에도 몰랐습니다.


갑자기 중앙분리대에서 가려져 있던 할머니가 모습을 드러냈고.

어떻게 대처할 시간도 없이 순식간에 사람을 치고야 말았습니다.


순간 이게 꿈인가 싶었습니다. 어쩌면 꿈이었으면 하고 빌었는지 모릅니다.

발악을 하며 차에서 내렸고 고통에 몸부림 치는 그 할머니 옆에서

꾸역 꾸역 핸드폰 버튼을 누르며 119에 신고를 해주는 것이 제가 해줄 수 있는 전부였습니다.

그 사람의 고통을 취할 수도 없었고, 다시 시간을 돌려 길을 건너지 마세요라고 귀에다 대고

속삭이는 초능력도 가지고 있지 않았습니다.


저녁 즈음에 사망 소식을 듣고서. 한참을 망연자실해서 가만히 집 마당에서 한참을 서있었습니다.

나보다 더 걱정하고 아파할 홀어머니가 계시기에 묵묵히 아무 일 없던 듯 행동하며.

그렇게 방에서 이불을 감싸고 남 몰래 참 많이 울었습니다.


나 역시 죽어야 겠다 싶어. 그 죄책감에 몸부림 치다 어느새 노끈을 찾아와 내 스스로 목에 둘렀고

그 걸 천장에 메달며 내 목을 스스로 옥죄였습니다. 그러다 줄이 끊어져서야 온 몸이 바닥에 나자빠졌을 때

또 한참을 널브러 앉아 울고 또 울었습니다.


하루 아침에 전 살인자가 되어 버렸고, 저의 모든 꿈도.. 희망도 모든 것을 앗아가버렸습니다.


그렇게 고통에 몸부림치다 술에 의지했고, 술을 먹으면 안되는 몸뚱이를 지녔으면서도

겨우 그 술에 인생을 달래다 결국엔 10여년 전에 이식 받은 신장마저 망가뜨려 다시 재투석을 받아야 되는 상황에 오게 되었습니다.

활기차고 긍정적인 성격이 좋다던 여자친구는 점점 망가지고 볼품없어지는 내가 싫어졌는지.

결혼을 약속한 것도 잊고 어디론가 저 멀리 도망도 가버렸습니다.


이제 제게 남은 것은 피해자 할머니 유가족들께 주기 위해 받은 돈 3천만원의 대출금이 전부입니다.

1심 판결에선 4차선의 도로였고 피해자가 갑자기 보여 피할 수 없는 상황과 제가 이 사고에서 위반한 내용이 아무것도

없는 점과 결정적으로 피해자가 무단횡단을 시도하며 좌우도 살피지 않고 건넌 이유로 보행자 과실이다. 로 판단해서

1심 판결에선 무죄가 선고 되었습니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곧 항소장이 날라왔고.

검사는 그 전에선 볼 수 없었던 날 선 단어들을 조합하며.

피고인이 충분히 피할 수 있었던 사고를 일부러 가서 박았다로 까지 와전시키며 사람을 범죄자로 몰고 갔습니다.

사고를 겪고 모든 걸 잃은 사람을 겨우 겨우 지하에까지 빠뜨려야 속이 시원한가 봅니다.


저번 주 항소심 판결이 있었습니다.

결과는 다시 유죄가 나왔습니다. 항소심 판결도 검사의 반론도 아무것도 없이.

오히려 부장판사가 검사에게 제 편에까지 서서 말까지 해줬는데..

결과는 다시 유죄로 되었습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운전을 하는 자는 조심해야 한다.

재판장에선 그곳이 사람이 없는 인적이 없는 도로이지 않았느냐라고 했으면서.

판결문엔 주위에 마을이 있으니 조심해야지라며 다시 말도 바꾸었습니다.


어제 상고를 접수하고 왔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말합니다.

무단횡단 법이 개정되면 안된다. 법이 개정되서 모두 무단횡단 하는 사람 잘못으로 몰면

일부러 차가 가서 사람을 쳐서 죽이지 않겠느냐라고 말하는 변호사도,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그런데요. 그럼 무단횡단을 안하면 됩니다.

언제까지 선량한 운전자들이 이 무단횡단의 억울한 법령 앞에서 피해를 봐야 하고.

얼마나 더 많은 사람들이 무단횡단을 하다 죽어야 법이 바뀔까요.


우리가 살면서 죽이고 싶은 사람이 있어도 죽이지 못하는 건

강력한 법이 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그만큼 법이 강력해야 무단횡단도 서슴없이 하지 못하겠지요.

겨우 몇만원만 내는 과태료에 불과한 지금의 법이.

오히려 무단횡단을 더 하라고 부추기는 듯 합니다.


세상은 달라졌습니다. 법도 이제 달라져야 할 때입니다.

이 상고에서 지면 전 대한민국을 떠날 생각입니다.

법치주의를 소리치는 이 대한민국 사회에서 이런 간단한 법까지 무시한다면

더이상 이런 나라에 있을 이유조차 사라져 버리니까요.

부디 저에게 용기를 주십시오. 저는 이 싸움에 저의 모든 것을 걸었습니다.


무단횡단 새로운 법 개정 촉구 제발 청원 부탁드립니다.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2JQ4N4

 

 

HQw5d138141eb588.gif

 

30091558979825.gif

 

30091558979828.gif

 

GAQ5d01756f4eb0e.gif

 

skyt1559201675.gif

 

30091557676484.gif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car&no=760087 ]

추천 29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다른의견   익명요구    
-목록보기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notice 일반
 관리자3
  [필독] 제목에는 특수 문자 사용을 절대 금지합니다.- 2010년 2월 24일 13/10/24 0 2448046
notice 자동차관리
 지삼냥작명자
  셀프세차 입문자들을 위한 셀프세차 가이드  299 19/05/15 147 26209
notice 일반   선팅을 고민하고 있으신 분을 위한 선팅 정리글. - 3편  120 19/03/14 53 26254
notice 구매관련   신차 구입절차 및 과정 정리  245 17/04/03 265 285416
notice 구매관련   중고차 사는 팁 정리.txt  332 16/11/22 120 208462
inform_icon
 
  법률상담 02-308-0346 [법률상담실]에 문의하세요! 18/06/05
inform_icon
 
  중고차 시세확인, 내차 팔기, 구매문의는 [중고차상담실]을 이용해 주세요! 15/10/06
inform_icon
 
  신차 견적요청 및 영맨소환은 [신차견적상담실]을 이용해 주세요! 15/07/31
761242 구매관련   소나타 DN8 구입시 어떤 트림을 선택하면 좋을지 너무 고민입니다  3 19:04:31 105
761241 질문   차에서 똥내가 나요?  3 18:56:59 0 - 1 222
761240 구매관련   k5 2세대 중고차 사려고 합니다. k카 직영 매물인데 어떤지 좀 봐주십시요형님들~ 18:17:49 102
761239 질문   화물차랑 자전거랑 접촉사고요..  7 17:45:08 181
761238 일반   패브릭 보조 카시트 리콜과 현재상황 정리  2 17:38:45 275
761237 질문   가죽핸들 시트 교체관련  3 17:37:43 109
761236 질문   i40 미션오일 교체  5 17:36:33 212
761235 질문
 나항상그대를
  가죽시트 오염 처리 방안  1 17:33:09 180
761234 질문   자동차보험 할증 지원금이 무과실에도 적용될까요? 17:23:10 46
761233 질문
 탱구리짱
  블박 작동이 안됩니다. 배선 질문...  15 17:20:57 213
761232 일반   유류비가 슬금슬금 오르네요 17:19:37 330
761231 질문   엔진오일 교환주기 질문합니다^^  14 17:08:26 255
761230 질문
 우혁서영아빠
  뒷유리 썬팅지(물방울) 궁금해서요.  9 17:04:02 230
761229 일반
 유희천사
  5년이상 중고차 오너님들 에어컨 냉매 충전해보세요  10 16:59:48 443
761228 일반
 엎드려!
  역대 쏘나타 판매량  11 16:52:12 1335
761227 일반
 나좀봐줘
  언제부터 상향등 신호를 앞차에 보내는게 나쁜행동이 되었을까요?  11 16:44:04 465
761226 질문   에어컨이 바람만 나옵니다 도와주세요ㅠㅠ  10 16:41:16 398
761225 사고관련   과실비율 문의드립니다.  10 16:40:37 1 - 0 64
761224 일반   미끼 매물로 유인해 욕설 협박..중고차 딜러 등 170명 검거  4 16:33:10 1 - 0 416
761223 질문   2016년 올뉴K5 타이어 추천부탁드려요  4 16:22:37 158
761222 일반   썬팅도 일제가 있죠? 리스트 만들어보아요.  1 16:19:48 342
761221 질문   아직 구분이 안되서 그런데 현대직영 서비스 센터 / 사업소 / 공업소 / 블루핸즈 어느곳을 우선 순위로 두고 가야하나요  6 16:14:58 176
761220 일반   쉐보레 센터 들어왔네요..  5 16:13:24 426
761219 질문   중고차 구매하려는데 이력좀 봐주세요  2 15:54:59 128
761218 일반   그립력 괜찮은 올시즌 타이어 추천좀 해주세요~  6 15:48:30 227
761217 사고관련   사고처리 문의드려요  7 15:47:37 149
761216 질문   블박 신고 결과 이거 어떻게한다는 말인가요?  9 15:42:57 199
761215 구매관련   QM6 lpg 재고차 문의 드립니다.  10 15:36:16 626
761214 질문   18만탄 2011년식 K5 중고가  13 15:32:02 712
761213 사고관련   집입로 접촉사고 사고처리관련 질문이요  4 15:06:41 122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