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스포츠포럼 입니다.

다양한 스포츠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입니다. 제목에 경기 결과 노출은 금지합니다. [가이드라인]
뉴스 KIA 서재응 코치 "전력분석미팅? 안하느니 못하다" 왜?
분류: 기타
이름: rqjljdljfa143


등록일: 2019-05-25 13:50
조회수: 450 / 추천수: 0




[광주=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KIA가 새로운 시도를 시작했다. 메이저리그 정상급 투수들처럼 투수 스스로 경기 플랜을 세우는 과정을 밟고 있다. 손자병법에서 가장 유명한 말인 ‘지피지기면 백전불패’를 행동으로 옮기라는 메시지다.

KIA 서재응 투수코치는 지난 17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한화와 정규시즌 원정경기를 앞두고 1군 메인 코치로 선임된 직후 “전력분석 미팅에 들어가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투수들에게도 “원하지 않으면 들어오지 말라”고 주문했다. 다만 경기 플랜에 관해 질문했을 때 일정 수준 이상 답을 내놓지 못하면 기용 등에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경고를 했다. 이례적인 선언이라 그 배경이 궁금했다.

지난 21일 광주 롯데전을 앞두고 만난 서 코치는 “공부하라는 의미”라고 요약했다. 타성에 젖어 의식없이 하는 전력분석 미팅은 자료 준비를 위해 고생하는 분석팀이나 경기를 앞둔 선수들 모두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게 요지다.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서 코치는 KBO리그에 데뷔한 이후부터 전력분석 미팅에 임하는 선수들의 자세가 썩 눈에 차지 않았다고 한다. 그는 “KBO리그 선수들은 과잉 보호 속에 프로 생활을 한다. 스스로 길을 개척하거나 자신의 힘으로 가치를 끌어 올리기 위한 과정이 너무 적다”고 밝혔다.

KBO리그는 코칭스태프가 기술을 알려주고 전력분석팀에서 상대 대응전략을 정해준다. 팬들은 혹사를 방지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경기가 끝나면 구단이 사생활 보호를 해준다. 본인의 80% 이상 답을 갖고 부족한 부분을 코칭스태프를 포함한 구단 관계자에게 구하는 메이저리그와 출발부터 다르다. 메이저리그는 선발 투수가 당일 등판 경기 볼배합 테마를 스스로 정하고, 포수와 상의해 완성한다. 1구부터 100구까지 상대 타자의 컨디션과 최근 흐름, 심지어 벤치에 머무는 대타 자원까지 두루 고려해 경기 플랜을 세운다. 빅리그에서 포수의 역할에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는 결정적인 이유다.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sports&no=150326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