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쇼핑] 영덕특산주 해방주,해파랑 3병세트 (10,240/무료) 105
분류: 식품/건강
이름: 홍대힢2


등록일: 2020-09-04 10:54
조회수: 18481 / 추천수: 27


Screenshot_20200904-102807.png (1353.2 KB)
Screenshot_20200904-102818.png (486.8 KB)

More files(1)...

안녕하세요 연달아 전통주입니다.

매일 술만 찾아보나 싶으시겠지만.. 맞습니다...하하


 

Screenshot_20200904-102807.png

 

쿠폰받기를 누른다음

 

 

Screenshot_20200904-102818.png

 

20프로쿠폰 적용시 10,240원이 나옵니다.

 

그리고 하기 페이지에서 오늘 12시까지 사용가능한 장바구니쿠폰을 받아서 2세트 구매시 총 6병에 18,980원이 나옵니다.

 **수정 - 우체국쇼핑 앱에서만 적용되는 쿠폰인듯 합니다.

 

https://mall.epost.go.kr/mo/event/whatEatThisWeekend.do

 

 

Screenshot_20200904-103320.png

 

정가로 마셔도 저렴한 술이라 가성비는 충분한데, 할인이 더 들어가니

병당 3천원대로 마실 수 있는 술 중엔 비할 데 없이 최고의 가성비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술에대한 리뷰나 댓글은 이전 글을 참조하시면 되겠으며, 리뷰내용만 복붙합니다.

 

-복붙

전통주 중에서 무난고퀄+가성비 로 볼 때 끝판왕 수준이라 생각됩니다.

 

보통 전통주 하면 딱 떠오르는 건 전통주 특유의 누룩향이고, 전통주 싫어하시는 분들도 이 누룩향을 싫어하시는 경우가 많은데,

그 누룩향을 고급스럽게 굉장히 잘 뽑았습니다.

 

해파랑은 마셔보니 누룩향을 너무 잘잡아서 성분표를 봤더니 개량누룩과 누룩 이 혼용되어있는데, 여기서부터 누룩향을 잘 뽑으려고 노력한 티가 납니다.

 

가볍지 않고 묵직하면서도 강하게 찌르지 않고 부드럽게 깔리는 누룩향이 이 술을 전통주치고는 밋밋하게 만드나, 역설적이게도 그렇기 때문에 아주 특징적입니다. 이렇게 누룩향을 묵직하고 부드럽게 풀어낸 술이 찾기가 참 힘들거든요. 

물론 가볍게 찌르는 누룩향이 나쁜것은 아니고, 희소성에 가치를 두자면 그렇습니다.

 

해방풍이 들어갔다고 하는데, 국외반출이 금지된 영덕 특산식물이라고 합니다.

 

도수가 낮긴 하지만 감안하고서도 알콜향은 없다시피 합니다.

 

맛은 약간 단 편이나, 전통주 치고 도수에 비해서는 덜 단 편입니다. 이 당도도 밸런스가 참 좋다고 생각하는게 고기.회.매운음식. 어디에 마셔도 어울릴만한 그레이에어리어를 딱 맞춘 당도입니다. 실제 당도보다 살짝 더 달게 느껴지는 감이 있는데, 말린 자두같은 향이 같이 들어와서 그런 듯 합니다.

 

단맛의 끝에는 산미가 살짝 올라오나, 이 역시 일부 다른 전통주처럼 찌르지 않고 있는듯없는듯 스며들었다가 사라집니다.

 

전체적으로 어디에 마셔도 어울릴 것 같은, 누룩향 거슬리지않게 부드러우면서 전체적으로 퀄이 높게 뽑힌, 쉽게 마시기에 아주 좋은 전통주입니다. 

 

해방주의 경우, 

 

도수가 조금 더 높고, 색이 투명하며 단 맛이 거의 빠졌습니다.

해파랑에서는 말린 과일향과 단 맛에 크게 느낄 수 없었던 해방풍의 향이 미묘하게 올라오면서, 여전히 날카롭지 않은 미묘한 누룩의 향, 높아진 도수와 함께 해방주보다 살아난 산미가 바닥에 부드럽게 깔려있어 음식과 마시기 아주 좋은 술입니다.

 

해파랑의 경우 술만 마셔도 마실만한 정도로 밸런스가 좋은 술이며, 다만 느끼한 음식이나 달달한 디저트류와는 안어울릴 수도 있다 하면

해방주의 경우 음식 및 안주와 마시기에 최적화된 느낌으로 느끼한 음식이나 디저트와도 잘 어울리며, 희석식 소주 특유의 알콜향이 없어서 일상에서 쉽게 붙이기 좋은 고급 술로서 한국인 입맛에 아주 무난하게 좋은 퀄리티로 쉽게 접하기 좋은 술이라 하겠습니다.

-복붙

 

 

마지막으로 짧은 사견을 덧붙입니다.

 

 전반적으로 전통주가 들쭉날쭉한 퀄리티에 비해 가격이 높게 형성되어있는것은 결국 일제강점기와 금주령으로 무너진 공급, 이후 희석식소주와 국산맥주가 그 자리를 대체해버리면서 수요가 받쳐주지 못해서 규모의경제를 실현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소규모로 만들다보니 단가도 높아지고 고급화정책을 펼치는 곳도 많습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한국 전통주산업에 기부하는셈치고 처음보는 전통주는 한번씩 다 마셔보는 이유가 여기 있습니다.

 

독일에 가면 맥주가 싸고, 프랑스에 가면 와인이 저렴합니다. 한국에서도 전통주 수요가 늘어나면 늘어날수록, 술마시는 우리는 더 싸게 더 좋은 술을 먹기 쉬워질거라고 생각합니다.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즐거운 음주생활 되시길 빌며 마칩니다.

 

본 게시글은 작성자에 의해 2020-09-04 11:14:3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2회)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ppomppu&no=364163 ]

질렀어요

추천 27

다른 의견 0

# 이 게시글에는 핫코멘트가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핫코멘트 위치로 이동합니다.

Cello1124 / 어제 추사, 솔송주, 한산소곡주 주문했는데 저한테 왜이러세요 선생님...ㅠㅠ

대리구매 관련 글은 금지하오니 쿠폰장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추천인 유도 관련 글도 금지하오니 추천릴레이를 이용해 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