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2000리바운드 달성' 배혜윤 앞세운 삼성생명, 하나원큐 꺾고 연패탈출
기사작성: 2020-11-26 20:59:01
삼성생명 배혜윤(왼쪽)이 26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삼성생명과 하나원큐의 경기에서 리바운드를 잡은 뒤 패스할 곳을 살피고 있다.
2020. 11. 26. 용인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용인=스포츠서울 최민우 인턴기자] 용인 삼성생명이 부천 하나원큐를 꺾고 2연승을 질주했다.

삼성생명은 26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KB 국민은행 Liiv 모바일 여자프로농구 2라운드 하나원큐와 경기에서 77-75(18-22 21-10 22-23 16-20)으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로 4승째(4패)를 올린 삼성생명은 5할 승률을 달성함과 동시에, 단독 4위로 도약했다.
경기에서는 통산 2000 리바운드를 기록한 배혜윤이 골밑을 든든하게 지켜내며 승리를 이끌었다.

삼성생명 임근배 감독은 “휴식기동안 수비 강화를 위해 노력했다.
슛은 안들어갈 수도 있다.
확률상 수비를 잘하는 것이 공격에서 실패를 만회할 수 있게 한다.
상대에게 공격을 허용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며 수비력을 강조했다.
선수들도 적극적으로 수비인 수비를 바탕으로 공격을 풀어나갔다.

하나원큐 강이슬(왼쪽)이 26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삼성생명과 하나원큐의 경기에서 득점을 한 뒤 신지현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2020. 11. 26. 용인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1쿼터 기선제압에 성공한 건 하나원큐였다.
하나원큐는 많은 움직임으로 상대 공격을 적극적으로 막아섰다.
특히 배혜윤과 박한별을 앞세운 삼성생명의 골밑 공격을 막는데 주력했다.
강력한 수비를 바탕으로 공격에서는 에이스 강이슬을 중심으로 경기를 풀어갔다.
강이슬은 상대 수비를 앞에 두고도 자신있게 외곽슛을 시도했다.
1쿼터에만 3점슛 3개를 성공시키며 공격을 이끌었다.
삼성생명은 상대 거친 수비에도 불구하고 배혜윤이 골밑 득점을 성공시켰지만 상대 공격을 막기엔 역부족이었다.

삼성생명 김한별(왼쪽)이 26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삼성생명과 하나원큐의 경기에서 리바운드를 잡아내고 있다.
2020. 11. 26. 용인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하나원큐 강이슬의 슛감은 2쿼터에도 식지 않았다.
던지는 족족 림으로 빨려 들어갔다.
상대 수비가 타이트하게 붙는 상황에서도 페이드어웨이를 시도해 득점에 성공, 앤드원까지 얻어냈다.
그러나 삼성생명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배혜윤이 골밑 수비를 뚫고 연속해서 득점을 올렸다.
김한별도 외곽으로 빠져 3점슛을 성공시키며 공격 활로를 넓혔다.
결국 삼성생명은 역전에 성공. 배혜윤과 김한별이 골밑을 공략해 계속해서 점수를 벌렸다.
결국 삼성생명은 39-32로 앞선채 전반전을 마쳤다.
하나원큐 강이슬(오른쪽)이 26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삼성생명과 하나원큐의 경기에서 삼성생명 배혜윤의 수비를 피해 동료에게 패스를 하고 있다.
2020. 11. 26. 용인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기세가 오른 삼성생명은 3쿼터 시작부터 거세게 하나원큐를 몰아붙였다.
김보미가 상대 에이스 강이슬을 스텝백으로 제친 뒤 3점슛을 성공시켰다.
이어 외곽에서 활발한 움직임을 보인 김보미는 사이드오픈 찬스를 만들어 연이어 3점포를 가동했다.
반면 하나원큐도 추격에 나섰다.
전반보다 더욱 거친 수비로 상대를 몰아세웠다.
당황한 삼성생명은 연이어 실책을 범했다.
그 사이 하나원큐는 김계리의 3점슛을 시작으로 강이슬까지 가세해 3점슛을 성공해 삼성생명을 바짝 추격했다.
삼성생명 배혜윤(오른쪽)이 26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삼성생명과 하나원큐의 경기에서 하나원큐 강유림(왼쪽)-백지은의 더블팀 수비 속에 패스할 곳을 찾고 있다.
2020. 11. 26. 용인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삼성생명의 해법은 결국 골밑 싸움이었다.
삼성생명은 강력한 골밑 싸움을 전개하며 리드를 지켰다.
김한별이 공격과 수비에서 적극적으로 경기에 나섰다.
동료의 슛이 들어가지 않으면 공격리바운드에 가담해 득점으로 연결시켰다.
수비에서는 블록슛으로 상대 선수의 공격의지를 꺾었다.
배혜윤도 골밑 공격에 가세해 하나원큐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배혜윤은 위기 때마다 리바운드를 따낸 데 이어 세컨찬스를 만들었고 여유있게 슛을 성공시켜 승리를 지켜냈다.
반면 하나원큐는 이날 패배로 6패(2승)째를 기록하게 됐다.
삼성생명에 골밑을 내준게 패인이었다.
경기에서는 강이슬이 32득점 6리바운드 2어시스트, 신지현이 19득점 4리바운드 3어시스트로 분전했지만 패배를 막지 못했다.
miru0424@sportsseoul.com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