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2019 U17 월드컵] '칠레만 잡으면' 한국, 3일 최종전 16강 '분수령'...프랑스에 1-3 패
한국 U-17 남자대표팀은 31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고이아니아의 에스타지우 다 세히냐 경기장에서 열린 프랑스와 2019 FIFA(국제축구연맹) U-17 월드컵 C조리그 2차전에서 1-3으로 졌다./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 U-17 남자대표팀은 31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고이아니아의 에스타지우 다 세히냐 경기장에서 열린 프랑스와 2019 FIFA(국제축구연맹) U-17 월드컵 C조리그 2차전에서 1-3으로 졌다./대한축구협회 제공

31일 프랑스와?019 FIFA U-17졒疋梁?잺조리그?차전 정상빈 만회골...1승1패

[더팩트 | 박순규 기자] 2019 U-17월드컵의 16강 진출 여부는 오는 3일 벌어지는 칠레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가려질 전망이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7 남자대표팀은 31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고이아니아의 에스타지우 다 세히냐 경기장에서 열린 프랑스와 2019 FIFA(국제축구연맹) U-17 월드컵 C조리그 2차전에서 전반 2골을 허용한 뒤 후반 막판 정상빈이 만회골을 넣었지만 결국 1-3으로 졌다.

이로써 한국은 지난 아이티전 2-1 승리에 이어 1승 1패(승점 3·골득실-1)를 기록, 오는 11월 3일 오전 5시 브라질 비토리아에서 열리는 칠레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 여부가 가려지게 됐다. 이번 U-17 월드컵은 각 조 1, 2위가 16강에 직행하고 조 3위를 차지한 여섯 팀 가운데 상위 성적 4팀이 추가로 16강행 티켓을 얻는다. 2연승을 질주한 프랑스(승점 6·골득실+4)는 16강에 진출했다.

5-4-1(4-1-4-1)포메이션으로 나선 김정수호는 파리 생제르망, 유벤투스 등 프로에서 뛰고 있는 선수들이 대부분인 프랑스를 상대로 수비를 두텁게 한 뒤 빠른 빌드업으로 역습에 나설 계획이었지만 전반 17분 만에 선제골을 내주며 고전했다. 김정수 감독은 최전방에 최민서(포항제철고)를 세운 뒤 공격 2선에 이종훈(현풍고), 오재혁(포항제철고), 백상훈(오산고), 엄지성(금호고)을 포진시켰다. 5백 수비라인은 김륜성(포항제철고), 이한범(보인고), 윤석주(포항제철고), 홍성욱(부경고), 손호준(매탄고)으로 채웠다. 골문은 신송훈(금호고)이 지켰다.

한국은 안정적인 경기 운영으로 실점을 막고 역습으로 골을 노렸으나 비교적 이른 시간에 실점을 하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전반 17분 프랑스는 오른쪽 측면에서 한국의 수비 사이를 뚫고 중앙으로 넘어온 이사크 리하지의 침투패스를 문전에서 아르노 칼리무엔도-무잉가가 마무리하며 첫 번째 골을 기록했다. 김정수 감독은 ‘슈퍼서브’ 정상빈(매탄고)을 전반 41분에 이종훈과 교체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에 나섰지만 1분 뒤 나우이루 아하마다의 패스를 받은 티모테 펨벨레에게 추가 실점을 허용하며 전반전을 0-2로 뒤진 채 마쳤다.
후반 들어 한국은 전반보다 라인을 올려 공격적으로 나섰지만 후반 33분 이사크 리하지에게 세 번째 실점을 허용하며 무너졌다. 후반 44분 한국은 정상빈이 오른쪽 측면에서 넘어온 패스를 페널티 박스 중앙에서 슈팅으로 연결해 마침내 첫 골을 터뜨리며 영패를 모면했다.

◆2019 FIFA U-17 월드컵 C조 조별리그 2차전 (한국시간 10월 31일)

한국 1-3 프랑스

△득점 : 아르노 칼리무엔도-무잉가(전17), 티모테 펨벨레(전42), 이사크 리하지(후33), 정상빈(후44)

△출전선수 : 신송훈(GK) - 김륜성, 이한범, 윤석주, 홍성욱, 손호준 - 이종훈(전41 정상빈), 오재혁(후31 김용학), 백상훈, 엄지성 - 최민서
skp2002@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sports&no=12710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