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롤드컵] 삐끗한 SKT…스플라이스전 3세트 패배
SK텔레콤T1이 27일(한국 시간) 오후 스페인 마드리드 팔라시오 비스탈레그레에서 열린 '2019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8강 3세트에서 스플라이스에게 예상하지 못한 일격을 맞았다. /더팩트 DB
SK텔레콤T1이 27일(한국 시간) 오후 스페인 마드리드 팔라시오 비스탈레그레에서 열린 '2019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8강 3세트에서 스플라이스에게 예상하지 못한 일격을 맞았다. /더팩트 DB

SKT, 롤드컵 8강 스플라이스전 3세트 패배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방심한 탓일까. 한국의 리그오브레전드(롤) 팀 SK텔레콤T1(SKT)이 3세트에서 스플라이스에 패배했다.

SKT는 27일(한국 시간) 오후 스페인 마드리드 팔라시오 비스탈레그레에서 열린 '2019 롤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8강(5판 3선승제) 3세트 스플라이즈전에서 패배했다.

1·2세트에서 공격적인 조합으로 무난한 승리를 챙긴 SKT는 3세트에서도 '레넥톤·스카너·아지르·드레이븐·쓰레쉬' 등 탄탄한 조합을 선택했다. 앞선 세트와 다른 점이 있다면 '에포트' 대신 '마타'가 경기에 출전했다는 것이다.

SKT는 경기 초반부터 좋지 않았다. 점멸 빠진 상대 라이즈를 깔끔하게 잡아냈지만, 화염 드래곤에 이어 탑에서 2킬을 내줬다. 추가적인 화염 드래곤을 줄 경우 예상치 못한 일격을 맞을 가능성이 커졌다.

14분에도 사고가 터졌다. 스플라이스가 설계한 바텀 4인 다이브 과정에서 드레이븐이 잡혔고, 지원하기 위해 합류한 아지르마저 데스를 기록했다. 이후 스플라이스는 노틸러스를 중심으로 한 과감한 이니시에이팅을 걸며 1·2세트와 같이 침묵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SKT는 어려운 상황을 '한타'로 풀었다. 3번째 화염 드래곤을 놓고 미드에서 한판 대결을 펼쳤고, 드레이븐이 트리플 킬을 챙겼다. 강신을 사용한 레넥톤의 진입각이 좋아 성장 차이를 극복할 수 있었다.

그러나 스플라이스는 이른바 '대놓고 한타'를 외치며 SKT에 시간을 주지 않았다. 주저 없이 바론을 때리며 SKT를 불러들인 뒤 이를 한타 대승으로 이어갔다. 노틸러스와 오른을 확보하고 있었기 때문에 이런 플레이가 가능했다. 바론 버프를 내준 SKT는 '한방 역전'을 노릴 수밖에 없었다.

SKT는 스카너가 기습적인 이니시에이팅에 실패하면서 또 한 번 역공을 맞았다. SKT는 경기 말미 여러 차례 전투를 통해 분위기 반전을 노렸지만, 2번째 바론까지 챙긴 스플라이스는 끝내 넘어지지 않았다.

rocky@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sports&no=12696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