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롤드컵] '루시안·드레이븐' 공격의 SKT, 8강 1세트 무난한 승리
SK텔레콤T1이 27일(한국 시간) 오후 스페인 마드리드 팔라시오 비스탈레그레에서 열린 '2019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8강전에서 스플라이스를 상대로 1세트 승리를 챙겼다. /더팩트 DB
SK텔레콤T1이 27일(한국 시간) 오후 스페인 마드리드 팔라시오 비스탈레그레에서 열린 '2019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8강전에서 스플라이스를 상대로 1세트 승리를 챙겼다. /더팩트 DB

SKT, 롤드컵 8강서 1세트 승리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한국의 리그오브레전드(롤) 팀 SK텔레콤T1(SKT)이 공격적인 조합을 꺼내 들어 무난한 승리를 챙겼다.

SKT는 27일(한국 시간) 오후 스페인 마드리드 팔라시오 비스탈레그레에서 열린 '2019 롤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8강전(5판 3선승제)에서 스플라이스를 상대로 1세트 승리를 가져왔다.

SKT는 '루시안·엘리스·리산드라·드레이븐·쓰레쉬' 등 극단적으로 공격적인 챔피언을 선택했다. 체급 차이가 나는 만큼 초반부터 강하게 압박하겠다는 의도다.

스플라이스는 '갱플랭크·그라가스·르블랑·카이사·블리츠크랭크' 등 기존에 많이 사용하던 챔피언을 택했다.

SKT는 경기 3분 만에 탑 다이브를 설계해 손쉽게 퍼스트블러드를 기록했다. 5분 탑 2대 2 싸움에서도 그라가스를 잡아냈다. 루시안은 벌써 2킬.

하지만 스플라이스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탑 균형이 무너지자 미드와 바텀에 집중, SKT의 핵심 챔피언인 드레이븐과 리산드라에 데스를 안겼다. 블리츠크랭크 그랩 변수를 활용해 잘 크던 루시안을 제압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경기 중반까지 결과는 알 수 없는 양상이었다. 격차가 벌어진 건 20분. SKT는 미드 진영에서 벌어진 5대 5 한타에서 블리츠크랭크와 갱플랭크를 잡아내고 바론 버프를 획득했다.

이후 SKT는 기세를 탔다. 2번째 바론도 여유롭게 챙긴 뒤 스플라이스 진영으로 돌진해 넥서스를 파괴했다.

rocky@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sports&no=12693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