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NBA 선수 48명 무더기로 코로나19 확진, 정규리그는 23일 개막
기사작성: 2020-12-03 12:35:01
AFP연합뉴스


[스포츠서울 남서영 인턴기자] 2020-2021시즌 개막을 앞둔 미국프로농구(NBA)에서 선수 48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NBA와 NBA 선수협회(NBPA)는 3일(한국시간) “선수 54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48명이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발표했다.
약 9%의 선수가 코로나19에 감염된 셈이다.
검사는 지난달 24일부터 30일까지 선수들이 새 시즌 준비를 위해 각 소속팀에 합류한 뒤 시행됐으며 확진자들은 현재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NBA의 건강·안전 규정에 따르면 확진 판정을 받은 선수는 증상 여부에 상관없이 최소 10일간 훈련에 참여할 수 없고, 이후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야 한다.
10일이 지난 뒤 이틀은 마스크를 쓴 채 개인 훈련을 해야 하며 코로나19 음성이 확인돼야 팀에 복귀할 수 있다.
NBA 2020-2021시즌 정규리그는 한국시간으로 12월 23일에 개막하고, 12일부터는 시범경기가 시작된다.
NBA는 소규모의 확진 환자가 발생하거나 감염 경로의 추적이 가능할 경우에는 리그를 중단없이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namsy@sportsseoul.com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