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메시, '상의 탈의 추모 세리머니' 끝내 벌금 징계... "잘가요 마라도나"
기사작성: 2020-12-03 11:11:54
아르헨티나의 축구영웅 디에고 마라도나를 추모하는 세리머니를 한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스페인축구협회로부터 벌금 징계를 받았다.

골을 넣은 뒤 경기복 상의를 벗는 메시.[사진=연합뉴스 제공]

3일(한국시간) AP·로이터 통신은 "스페인축구협회가 메시에게 600유로(약 80만원), 소속팀 바르셀로나에는 180유로(약 24만원)의 벌금 징계를 내렸다"고 보도했다.
징계는 메시가 지난달 29일 오사수나와 치른 2020~2021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11라운드 홈 경기(바르셀로나 4-0 승)에서 후반 28분 팀의 네 번째 골을 터트리고 나서 했던 세리머니에 대한 후속 조처다.
골 세리머니 당시 메시가 바르셀로나 경기복 상의를 벗자. 등번호 10번이 새겨진 아르헨티나 뉴웰스 올드 보이스 경기복이 드러났다.
이후 메시는 양손에 입을 맞추고 하늘을 응시하며 두 팔을 위로 뻗었다.
뉴웰스 올드 보이스는 지난달 25일 향년 60세에 심장마비로 별세한 마라도나가 소속됐던 팀이다.
이후 메시는 주심에게 옐로카드를 받았다.
상의 탈의 세리머니는 국제축구연맹(FIFA) 규정상 '비신사적 행위'다.
이를 어긴 선수는 경고를 받게 된다.
경기가 끝난 뒤 메시는 소셜미디어(SNS)에 '잘 가요, 디에고'라는 메시지와 함께 마라도나와 자신이 같은 유니폼을 입은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리오넬 메시 인스타그램 갈무리]

이후 메시의 세리머니에 대해 추가 징계가 거론됐고, 스페인축구협회는 메시와 바르셀로나에 벌금을 징계를 내렸다.
바르셀로나 구단은 메시가 받은 경고조차 잘못됐다며 철회를 요청했으나 스페인협회는 "이유를 막론하고 선수가 세리머니할 때 상의를 벗으면 징계해야 한다"는 규정을 들어 받아들이지 않았다.

김한상 기자 rang64@ajunews.com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