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벤 데이비스, 치명적 실수…토트넘, 앤트워프에 0-1로 뒤진 채 전반 종료
기사작성: 2020-10-30 03:45:01
출처 | 앤트워프 SNS


[스포츠서울 박준범기자] 손흥민이 빠진 가운데 토트넘이 앤트워프(벨기에)에 끌려가고 있다.

토트넘은 30일(한국시간) 벨기에 앤트워프에서 열린 2020~2020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조별리그 J조 2차전 앤트워프와의 원정 경기에서 전반을 0-1로 뒤진 채 마쳤다.

토트넘은 이날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2~3일 간격으로 경기가 이어지는 강행군이다.
다음달 2일에는 7라운드 브라이튼과의 홈 경기도 기다리고 있다.
주제 무리뉴 감독은 가레스 베일과 카를로스 비니시우스를 선발 라인업에 포함시키고 손흥민과 해리 케인을 교체 명단에 두며 휴식을 부여했다.
토트넘은 고전했다.
앤트워프는 전반 초반부터 라인을 올려 토트넘을 강하게 압박했다.
왼쪽 측면 수비수 유클러뢰드가 위협적인 돌파를 보였다.
전반 20분에는 하룬의 크로스를 라파엘로프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오른발 슛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결국 전반 29분 결실을 맺었다.
음보카니가 강한 전방 압박으로 벤 데이비스의 실책을 유도해 완벽한 찬스를 만들었다.
패스를 받은 레파엘로프가 강력한 오른발 슛으로 토트넘의 골망을 갈랐다.
오른쪽 측면의 미요시의 돌파도 돋보였다.

토트넘은 비니시우스와 베르바인을 활용해 공격 전개를 펼쳤지만 소득은 없었다.
전반 6분 베일의 왼발 슛은 골대를 벗어났다.
전반 14분 로 셀소의 왼발 감아차기 슛은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페널티박스 근처까지는 잘 향했으나, 마무리가 아쉬웠다.
공격수간의 호흡이 맞지 않는 모습이었다.

beom2@sportsseoul.com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