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빅3 무너졌다. ..도미니크 팀-다닐 메드베데프 ATP 파이널스 결승행
기사작성: 2020-11-22 08:11:01
도미니크 팀. 런던/AFP 연합뉴스


[스포츠서울 김경무기자] 빅3의 아성이 무너졌다.
세계랭킹 3위 도미니크 팀(27·오스트리아)이 1위 노박 조코비치(33·세르비아)를, 4위 다닐 메드베데프(24·러시아)는 2위 라파엘 나달(34·스페인)을 무너뜨린 것이다.
2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더 O2 아레나 실내하드코트에서 열린 시즌 왕중왕전인 2020 ATP(남자프로테니스) 파이널스 단식 4강전에서다.
팀은 이날 조코비치와 2시간54분 동안의 혈전을 벌인 끝에 2-1(7-5, 6-7<10>, 7-6<5>)로 짜릿한 승리를 거두고 결승에 올랐다.

이어 열린 4강전에서 메드베데프는 나달에 2-1(3-6, 7-6<4>, 6-3)로 역전승을 거뒀다.
2시간36분간의 접전이었다.
이로써 2018년(알렉산더 츠베레프), 2019년( 스테파노스 치치파스)에 이어 빅3가 아닌 선수가 다시 시즌 대미를 장식하게 됐다.
다닐 메드베데프. 런던/로이터 연합뉴스


팀은 지난해 ATP 파이널스 조별리그에서 페더러와 조코비치를 꺾고 결승에 올랐으나 치치파스에 져 준우승에 그친 한을 풀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맞았다.

올해 US오픈에서 생애 첫 그랜드슬램 타이틀을 획득한 그는 ATP 파이널스 첫 우승에 도전한다.
팀은 조코비치와의 상대전적에서 4승7패로 뒤졌으나 이번엔 말끔히 설욕했다.

조코비치는 로저 페더러(39·스위스)의 ATP 파이널스 6회 우승 기록(역대 최다)에 도전했으나 무산됐다.
나달의 이 대회 첫 우승 도전도 물거품이 됐다.
kkm100@sportsseoul.com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