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TF경정] 최광성 선수, 준비는 끝났다. 재개장만 기다릴 뿐
기사작성: 2020-10-27 00:06:03
최광성 경주 장면./기금조성총괄본부 제공
최광성 경주 장면./기금조성총괄본부 제공

[더팩트 | 박순규 기자]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완화되며 프로스포츠들이 조금씩 기지개를 펴고 있다. 이에 맞춰 경정도 철저한 방역 활동과 입장시스템 점검 등을 통해 안정적인 경주 운영을 준비하고 있다고 하는데 선수를 포함해 많은 팬들이 재개장 소식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

생각지 않던 긴 휴장(1월 28일 이후)으로 인해 선수들의 경기력이 다소 걱정되는 것은 사실이지만 선수 개개인은 각자의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는 시간을 갖게 되어 나름 조금은 위안을 삼고 있다. 오늘은 2017년부터 무서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최광성 선수와이야기를 나눠봤다.

◆ 첫 단추가 중요하다 "첫 단추를 잘 꿰어야 마지막 단추를 꿸 수 있다."라는 말이 있다.말인즉 첫 출발이 좋아야 마지막에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뜻인데 최광성은 2기로 경정에 입문했다. 2002년 23회 차(11월 26∼27일)에 출전해 두 번의 경기에서 모두 찌르기 전개로 2승을 거두며 신인답지 않은 노련한 플레이를 선보이며 산뜻한 출발로 가능성을 보여준 신인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 무뎌진 발걸음 프로선수로서 첫 발걸음이 산뜻하고 자신감 넘쳐나는 모습을 보여줘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되었지만 신인시절 이후 결과는 그렇지 못해 아쉬움이 컸다. 18년 선수 생활 동안 굴곡 있는 성적으로 인해 많은 고생도 했다.2003년 2승 2008년 0승 2013년 4승 2015년은 5승으로 선수 생활 중 최악의 시즌을 보냈는데 그 원인은 불안정한 스타트와 1턴 전개력을 손꼽을 수 있다. 현재 총 6회 F(사전 출발위반)을 범했는데 2003년과 2008년 각 1회 2015년 2회를 할 정도로 스타트 집중력이 떨어지는 모습을 보여줬고 더불어 무리한 전개로 인해 실격 또한 상당수 발생해 주선보류 2회를 당하며 상당히 심각한 단계까지 다다랐다.

◆ 위기 탈출 능력을 보여준 2017년 이렇듯 오랜 기간 동안 고전하는 모습만 보여줘 최광성을 아끼는 팬들은 과연 반등할 수 있을까라는 의구심을 가졌다. 하지만 강한 승부의지와 기본적인 기량을 갖춘 선수인지라 서서히 위기를 극복하는 능력을 보여주었다. 2005년과 2016년에 기록한 17승이 한 시즌 개인 최고 성적인데 2017년 27승을 기록하며 새롭게 자신의 커리어를 써가며 반등의 모습을 보여준 시작했다. 평균 스타트 타임 0.24초 온라인경주 평균 스타트 타임 18.83초를 활용해 F(사전출발위반)와 실격 없는 클리어 한 경기(12월 월간 베스트 플레이어상 수상)로 다시 한번 팬들에게 인정받는 선수로 탄생했다. 그 여세를 몰아 2018 시즌은 30승을 기록했고 이 기간 중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배 대상경주에 출전해 준우승이라는 쾌거를 거뒀다.

◆ 호랑이 등에 날개를 달다 2017 시즌부터 스타트와 선회에서 안정감을 보이며 자신감이 충만한 모습으로 꾸준한 성적을 기록하며 2019시즌까지 두 번의 아웃카운트를 말끔하게 정리하고 어깨를 짓누르던 주선보류 2회도 없어진 상태에서 실전에서 보여주는 스타트 집중력과 더불어 안정적인 1턴 전개력이라면 그 누구보다도 빠른 재개장을 기다리는 선수로 보인다. 남은 2020시즌 멋진 활약을 기대하며 전화 인터뷰를 통해 궁금한 점과 앞으로의 포부를 들어 보았다.

-코로나19로 인해 예기치 못한 휴장기간동안 무엇을 했는지?

스타트와 전술훈련에 집중하며 재개장을 위한 몸 관리(체중조절)에 주력하고 있다.

-자신 있는 코스와 전법이 있다면...

딱히 자신 있는 코스는 없고 1코스는 부담감이 있다. 하지만 매 경주 집중력을 갖고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선호하는 전법은 휘감기다.

-선수생활 중 꼭 갖고 싶은 대상경주 타이틀은?

연말에 열리는 그랑프리 대상경주로 1년간 선수로써의 결실이기 때문이다. 덧붙여 대상경주 타이틀 획득도 중요하지만 부상 없이 꾸준한 경기력을 유지하는 것이 최고라고 생각한다.

-현재 개인 197승인데 200승은 언제쯤으로 생각하는지?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달성할 것으로 생각한다. 200승을 의식하기 보다는 안전한 경주를 모토로 열심히 하겠다.

-최광성에게 경정이란?

어느덧 20년째 선수생활을 하고 있는데 경정은 제 삶의 분신이라고 생각한다.

-팬들에게 한 말씀...

다들 아시겠지만 전 세계적으로 어려운 시기이다. 경정을 아껴주시고 더불어 저를 사랑해 주시는 팬 분들 모두 건강하시고 재개장이 되면 지금처럼 아낌없는 격려와 성원 부탁드린다.

이서범 경정고수 경기 분석위원은 "본인이 선수 생활 중 가장 정점에 있을 때 포기하지 않는 정신력과 자신감 있는 플레이를 실전에서 다시 한번 보여주고 있어 앞으로 행보가 기대되는 선수라 말하며 덧붙여 다소 아쉬운 점은 아직까지 인코스 출전에서의 1턴 전개가 매끄럽지 못한 점인데 그 부분만 개선한다면 최강 전력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선수다"라고 말했다.

skp2002@tf.co.kr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