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이카, 아시아 13개국과 '천리안 위성' 공동 활용 추진…대기환경 개선
기사작성: 2020-10-27 16:30:00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코이카(KOICA)가 27일 경기도 성남시 소재 코이카 본부에서 ‘아시아 환경위성 공동활용 플랫폼 구축사업’의 본격 추진을 위해 국립환경과학원, 유엔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UN ESCAP), 한국환경공단과 4자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아시아 환경위성 공동활용 플랫폼 구축사업’은 한국이 독자적으로 개발해 지난 2월 발사한 세계 최초 정지궤도 환경위성인 ‘천리안위성 2B호’의 관측자료를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아시아 13개국과 공동 활용하는 사업이다.
참여국은 네팔, 라오스, 몽골, 미얀마, 방글라데시, 부탄, 베트남, 필리핀, 스리랑카, 인도,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태국 등이다.


천리안위성 2B호는 한반도와 동아시아의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물질의 발생과 이동을 상시 관측하며 관측범위가 동으로는 일본, 서로는 인도 동부, 북으로는 몽골 남부, 남으로는 인도네시아에 달한다.


코이카는 이번 4자 파트너십에 따라 올해부터 2023년까지 환경위성센터를 관할하는 국립환경과학원, 환경 분야의 전문성 가진 한국환경공단, 아시아태평양 지역 내 네트워크와 경제·기술지원 경험을 보유한 UN ESCAP와 협력해 400만 달러(약 45억원) 규모로 ‘아시아 환경위성 공동활동 플랫폼 구축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사업의 일환으로 코이카는 태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몽골 등 13개 국가에 지상 관측 장비인 판도라(Pandora)를 총 20개 설치해 판도라아시아네트워크(Pandora Asia Network)를 구축할 예정이다.
판도라를 통해 수집된 정보는 위성자료와 함께 지역 내 대기환경 연구자료의 정밀도를 높이는 핵심적인 역할을 하게 된다.


또한 국내외 전문가를 파견하여 13개 협력국의 대기질 개선을 위한 정책 연구 및 개발 등을 지원하고, 장비 운영을 위한 소프트웨어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들 국가의 환경 전문가들도 국내 초청해 우리나라의 위성 자료 활용 및 대기질 관리 기술과 노하우를 전수한다.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은 “대기오염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주민의 사망 원인 5위를 차지할 정도로 지역 내 삶의 질을 크게 위협하고 있다”며 “한 국가만의 노력으로 대기환경을 개선하기 어려운 만큼 이번 사업이 아시아를 넘어 글로벌 차원에서 푸른 하늘을 되찾는 데 기여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