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내년 서울 새 아파트 절반 가까이 감소, 전세난 해소 어쩌나?
기사작성: 2020-10-27 16:22:01
서울 아파트 단지들. <스포츠서울DB>


[스포츠서울 이웅희기자] 내년 서울 신규 아파트 입주 물량이 줄어들 전망이다.
심화되고 있는 전세난이 내년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지난 7월 새 임대차법 시행후 전세 물건이 크게 줄었다.
이는 전셋값 급등으로 이어지고 있다.
3개월째 전세난이 이어지면서 동시에 한 집을 본 여러 명이 뽑기를 통해 전세 계약을 하는 촌극도 벌어지고 있다.
서울과 수도권 중심으로 전세난은 심화되고 있고, 쉽게 해소될 조짐도 보이지 않는다.
오히려 악재가 기다리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서울의 아파트 입주 물량이 올해보다 내년에 45% 가까이 급감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내년 전국의 아파트 입주 물량은 총 26만5594가구다.
올해보다 26.5%(9만5726가구) 감소한다.
서울만 보면 내년 입주 물량은 2만6940가구로 올해(4만8758가구)보다 무려 44.7%(2만1818가구) 급감한다.
경기도 역시 올해 2만2476가구에서 22.1% 감소한 내년 10만1711가구가 입주 예정이다.
전세물건 품귀 현상으로 인해 전셋집을 찾기 위한 발길이 수도권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심각한 전세난이 서울에서 수도권까지 번질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내년 경기도 신규 아파트 입주 물량도 적어 걱정이다.
이번달 수도권 전체 입주 물량만 놓고 봐도 총 1만3951가구 중 절반(6798가구)만 민간분양 아파트이고, 나머지 절반(6793가구)은 공공분양 물량이어서 입주 아파트에서 전세 구하기도 어려워 보인다.
계약갱신청구권을 사용해 기존 전셋집에서 2년 더 거주하려는 세입자도 늘어날 수밖에 없지만, 실거주 요건 강화로 세를 놨던 집에 직접 들어가 살려는 집주인도 늘어나고 있다.
집주인이 새 아파트에 입주할 경우 기존 거주 주택을 임대차 시장에 내놓게 되는데 신규 아파트 입주 물량이 없으니 전세 물건 공급이 원활히 이뤄질리 없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 규제로 인해 신규 아파트 입주 물량이 줄고 있다.
전세 물건 품귀 현상이 해소될 가능성이 낮아 보인다.
서울뿐 아니라 수도권까지도 확산될 것으로 보여 혼란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걱정했다.
iaspire@sportsseoul.com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