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농협중앙회장, 천안·아산 AI 방역실태 점검
기사작성: 2020-10-27 16:15:39

[세종=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이 27일 충남 천안·아산지역을 방문해 관내 조류독감(AI) 방역실태를 점검하고 현장 공동방제단 직원을 격려했다.


이에 앞서 천안시(봉강천)에서 채취한 야생 조류 분변에서 고병원성 AI가 지난 25일 확진돼 가금농가 및 관계자들이 방역 활동에 나선 상태다.
충남 공동방제단은 13개 축협, 63개반이 운영되고 있으며, 이번 고병원성 AI 발생 이전부터 매일 전직원이 방역현장에 투입돼 지자체와 협력해 차단방역 활동을 하고 있다.


농협은 확진 판정 이후 즉시 확산방지를 위해 발생지역의 방역 차량 3대 및 광역방제기 1대를 긴급 투입해 특별 소독 진행했다.
천안·아산지역 135농가를 대상으로 생석회 50톤, 소독약품 270kg, 방역복 135박스를 지원하고, 공동방제단 및 광역방제기의 소독활동을 매일 1회 이상으로 늘렸다.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은 "유럽과 주변국의 고병원성 AI 발생이 급증하고있고 야생조류에서도 발생된 만큼 언제든지 국내 가금농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매우 위험한 상황"이라면서 "전국 모든 가금농장에서 축산차량 출입 통제, 농장내부 매일 소독, 철새도래지 및 농경지에 방문금지, 축사별 전용 장화 착용 등 가금농장 고병원성 AI 차단방역 수칙을 그 어느 때보다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농협의 가용 방역자원을 총동원하여 차단방역에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