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靑 "탁현민 측근 의혹 보도 명백한 오보…법적 대응 검토"
기사작성: 2020-07-16 11:48:02
청와대는 16일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의 최측근이 세운 신생 기획사 '노바운더리'가 국방부 행사 용역을 수주하면서 정식 계약을 맺지 않았다는 보도를 일축했다. /더팩트 DB
청와대는 16일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의 최측근이 세운 신생 기획사 '노바운더리'가 국방부 행사 용역을 수주하면서 정식 계약을 맺지 않았다는 보도를 일축했다. /더팩트 DB

"국방부, 계약 과정에서 갖추어야 할 모든 자료 보관"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청와대는 16일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의 최측근이 세운 신생 기획사 '노바운더리'가 국방부 행사 용역을 수주하면서 정식 계약을 맺지 않았거나 수의계약에 필요한 서류를 남기지 않았다는 보도에 대해 "명백한 오보이자 왜곡"이라며 "허위, 왜곡, 과장보도는 중단돼야 한다"고 반박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언급하며 "지난 14일자 보도에 이어 악의적인 보도를 내놓고 있는 것에 대해 청와대는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라고 강경 대응 방침을 예고했다.

앞서 한겨레신문은 노바운더리는 문 대통령 취임 이후 따낸 정부 행사 가운데 국방부 주관 행사가 5건으로 가장 많지만, 국방부는 2018년 1월11일 '진급장성 삼정검 수여식'(삼정검 수여식) 행사 용역을 노바운더리에 맡기면서 정식 계약을 맺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강 대변인은 왜곡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2018년 첫 삼정검 수여식 행사는 대통령 일정조정 및 진급일정 등의 요인으로 실시 9일 전에 결정됐다"라면서 "하지만 2018년 이전에는 삼정검 수여 행사 자체가 없었으므로, 행사를 진행하기 위한 국방부 예산이 편성돼 있지 않았던 상태였다"고 말했다.

이어 "관련 예산이 없던 국방부는 행사 전에 계약을 진행할 수 없었고, 일단 행사를 추진하게 된 것"이라면서 "예산을 확보하지 못했기 때문에 행사 종료 후 사후정산 방식으로 행사비용을 집행했을 뿐인데 해당 기사는 이런 긴급한 상황을 전혀 설명하지 않고, 왜곡된 방향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긴급한 일정 확정에 따라, 국방부는 당시 청와대 행사 경험이 있고, 삼정검 수여식의 새로운 콘셉트와 형식을 만들어 낼 수 있는 기획사를 선정했다"며 그런데도 '법인등기도 되지 않은' 회사 운운하는 것은 재탕으로 부당한 비난을 가하는 것에 불과하다"고 했다.

신문은 국방부는 같은 해 10월1일 '제70주년 국군의 날 기념 유해 봉환식' 행사 역시 노바운더리에 맡겼지만 수의계약 절차를 거치면서 제출받아야 할 노바운더리의 제안서나 사전 검토보고서도 확보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강 대변인은 "국방부는 계약과정에서 갖추어야 할 모든 자료 (견적서, 여성기업확인서, 행사과업지시서, 용역내용 검수조서 등 총 7건)를 보관하고 있음을 밝힌다"라면서 "따라서 관련한 기사 내용은 명백한 오보이며, 오보에 따른 책임을 취재진과 한겨레신문사에 엄중히 물을 예정"이라고 했다.

shincombi@tf.co.kr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112417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