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트럼프, 中 관료 제재 안해"(종합)
기사작성: 2020-07-16 11:26:34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와 관계 악화를 원하지 않으며 현수준에서 중국 관료에 대한 추가적인 제재를 원하지 않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하루 전 발표된 홍콩에 대한 특별 지위 정지를 위한 행정명령과 홍콩보안법과 관련된 중국ㆍ홍콩관료와 거래한 은행을 제재하는 법안에 서명하며 중국과의 갈등을 극대화하면서도 이면으로는 추가 확전을 꺼리는 이중적인 모습을 보인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홍콩 주민들에 대한 난민 지위 허용에도 관심을 가질 것을 국무부에 지시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15일(현지시간) 소식통의 말을 인용, 트럼프 대통령이 대중관계 악화를 야기할 추가적인 조치에 나서지 않겠다는 의사를 참모들에게 밝혔다고 전했다.
익명의 소식통들은 "당국자들이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과 한정 중국 부총리를 포함한 제재 명단을 작성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반대했다"고 전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보안법 시행과 관련된 중국과 홍콩 인사를 제재하는 법안에 서명했지만 정작 집행에는 반대하고 있음을 뜻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루 전 홍콩 보안법,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등과 관련해 중국을 싸잡아 비판하며 홍콩 특별지위 박탈을 위한 행정명령과 홍콩의 자치권을 위협한 이들과 거래한 은행을 제재하는 내용의 법안에 서명한 바 있다.


통신은 이 같은 결정이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적 선택이며 외부적으로는 중국에 대한 강경방침을 밝히면서도 내부적으로는 다른 입장을 보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민간기업에 대한 규제에는 속도를 내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은 이날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 관계자들이 인권 탄압에 관련됐다며 미국 입국비자를 제한한다고 발표했다.
화웨이에 대해 스파이 혐의에 이어 인권 침해 프레임까지 덧씌운 셈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동영상 공유 업체 틱톡에 대한 제재여부에 대해서도 "미국인의 정보가 중국 공산당 수중에 놓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광범위한 검토를 진행 중"이라고 답했다.


그는 이어 자신이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은 '완전한 불법'이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해 남중국해 지역의 상황이 극적으로 변했다며 미국은 중국이 주권을 침해했다고생각하는 국가를 지원할 수 있도록 모든 수단을 활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별도의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인도주의적 관점에서 홍콩 주민들에 대한 난민 지위 허용에 특별한 관심을 기울이라고 지시했다면서 홍콩 자유를 분리하는 데 대한 책임을 묻는 수단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112414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