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TF초점] 등 돌리는 '변혁'에 손 내미는 한국당 "낮은 자세"…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변혁 내 통합 반대 의사에도 불구하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변혁 내 통합 반대 의사에도 불구하고 "낮은 자세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가 지난 8일 국회에서 '민부론 후속 입법세미나'에 참석한 모습. /국회=허주열 기자

본격 '몸값 높이기'?…'통합' 찬성파 "그래도 통합해야"

[더팩트|국회=문혜현 기자] 바른미래당 변혁(비당권파 모임)과 자유한국당의 통합 가능성을 놓고 다양한 분석이 나오는 가운데 최근 신당기획단 소속 권은희 의원이 "한국당과의 통합은 없다"고 밝히면서 한국당의 통합 드라이브에 제동을 건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하지만 황 대표는 이와 관련해 더욱 적극적인 의지를 보이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11일 황 대표는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저희는 자유우파와 함께 가는 길을 찾아가기 위해 낮은 자세로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반드시 통합을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선 변혁의 한국당 각세우기가 '몸값 높이기'라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황 대표의 반응과 관련한 비난과 칭찬이 나온다.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원래 야권 통합이란 물밑에서 다 합의된 후에 전격적으로 공개하여 싸인을 하는 것인데 아무런 준비 없이 이를 공개하는 쇼를 연출함으로써 다 죽어가는 유승민만 통합의 핵으로 부상하게 해 유승민만 살려주었다"고 맹비난했다.

홍 전 대표는 "노련한 유승민이 정치초년생을 데리고 즐기는 형국이 되었으니 장차 이 일을 어떻게 풀어갈 것인가"라고 꼬집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황 대표의 통합 의지를 놓고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황 대표의 통합 의지를 놓고 "노련한 유승민이 정치초년생을 데리고 즐기는 형국"이라며 힐난했다. /이새롬 기자

하지만 당내에선 황 대표의 확실한 통합 의지를 반기는 분위기다. 당내 한 중진의원은 <더팩트>와의 통화에서 "우리가 계속 통합 논의에 대해서 노력하는 모습이 중요하다고 보여진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한국당을 비롯해서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서는 기존의 정당들이 갖고 있는 기득권을 내려놓고 창조적 파괴를 통해서 국민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재창당의 수준으로 (변화해)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만 해당 의원은 당내 탄핵문제와 관련해 "탄핵 논의가 통합에 저해하는 요소라면 가능하면 언급하지 않는 게 좋다"며 "서로 잘잘못을 따질 시기는 아니"라고 밝혔다.

또한 우리공화당과의 연대 가능성을 놓고선 "누구를 배척하고 배제하는 방식의 통합은 감동이 사그라들 수밖에 없다"며 "지금은 정권에 대해 국민적 메시지를 정확하게 주기 위해서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고 어떻게 할 것인가란 고민을 해야 한다. 우리가 친하다고 통합하고 안 친하다고 안 하고 이런 식의 인위적인 통합은 국민들이 싫어할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변혁 신당기획단에 안철수계 의원인 권은희 의원이
변혁 신당기획단에 안철수계 의원인 권은희 의원이 "한국당과 통합 가능성은 없다"고 주장하면서 안철수 전 대표의 의중과 변혁 내 국민의당계 의원들의 정치적 결단이 주목된다. /더팩트 DB

변혁 내에서는 권 의원의 '통합 반대' 메시지를 한국당의 신당창당 압박이란 해석이 나오고 있다. 변혁 내부 관계자는 "유 대표는 한국당과 선거연대 정도는 고민하고 있다"며 "황 대표가 저자세로 가는 이유는 결국 통합이 불발됐을 때 우리에게 책임을 떠넘기려는 것으로 보일 수 있다"고 경계했다.

권 의원은 대표적인 안철수계 인사다. 때문에 변혁내 안철수계 비례대표 6인 의원과 권 의원의 정치적 결단이 통합 요건으로 고려되는 가운데 안철수 전 대표의 의중과 조기복귀에 관한 분석이 다양하게 나오고 있다.

최창렬 용인대 교수는 통화에서 "안 전 대표가 와서 중도 정당의 구심점이 되려고 한다"며 "빨리 와서 정리를 하는 게 나을 것 같다. 밖에서 몸값만 높이지 말고 와서 중도개혁정당을 선도해야한다. 특히 탄핵 문제를 인정하지 않는 세력은 내치고 가야 한다"며 안 전 대표의 조기귀국 필요성을 주장했다.

반면 김병민 정치평론가는 "안 전 대표도 통합의 중요한 축이고 중도확장의 상징성이 있다. 하지만 묵묵부답일 상황으로 돌아올 가능성이 크다"라며 "들어와서도 할 역할이 많지는 않다. 안 전 대표가 아니더라도 중도를 표방하는 사람들이 들어와서 물결에 합류한다면 통합에 동력이 될 사람은 많은 것"이라고 전망했다.

일각에서는 안 전 대표가 총선 전까지도 돌아오지 않을 거란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변혁 내 국민의당계 의원들의 고심은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moone@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45921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