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알리바바 쇼핑축제 "올해도 신기록"…1시간에 매출 '16조' 돌파
알리바바 쌍십일 쇼핑 축제가 지난해 매출을 뒤엎을 예정이다. /알리바바 홈페이지 캡처
알리바바 쌍십일 쇼핑 축제가 지난해 매출을 뒤엎을 예정이다. /알리바바 홈페이지 캡처

지난해 전체 매출인 '35조' 넘어설 예정

[더팩트|한예주 기자] 세계 최대 규모의 쇼핑 행사인 중국 알리바바의 '11·11(쌍십일) 쇼핑 축제'가 지난해 매출 기록을 갈아치웠다.

알리바바는 11일 쇼핑 축제 시작 1분 36초 만에 매출이 100억 위안(약 1조6566억 원)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금액에 도달하는 데 걸린 2분 5초보다 단축된 기록이다.

매출은 12분 49초 만에 500억 위안(약 8조2830억 원)을 넘어서며 지난해 기록(26분 3초)을 반 이상 앞당겼다. 1000억 위안(약 16조5660억 위안) 역시 지난해(1시간 47분 26초)보다 한참 빠른 1시간 3분 59초 만에 달성했다.

이어 90분이 채 되지 않아 1140억 위안을 돌파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이는 지난해 행사 전체 매출인 2135억 위안(약 35조3684억 원)의 절반을 넘어선 규모다.

알리바바는 올해 쌍십일 쇼핑 축제 매출 목표를 제시하지 않았지만 지난해 매출을 넘어설 전망이라고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전했다. 알리바바 측은 이날 자정까지 지난해보다 1억 명 많은 5억 명의 소비자가 자사 플랫폼을 이용해 상품을 구매할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알리바바의 11·11 쇼핑 축제에서는 20만 개 브랜드가 참여한 가운데 100만 개 이상의 새 상품을 판매한다.

한편, 0시부터 오전 1시 사이 84개 브랜드가 1억 위안 이상의 매출을 올린 '1억 위안 클럽'에 한국의 삼성전자와 LG생활건강의 화장품 브랜드 '후'가 이름을 올렸다.

올해 광군제 한국 브랜드의 초기 실적은 지난해와 유사한 분위기다. 하루 전체 거래의 절반가량이 몰리는 첫 한 시간 동안 해외 직접 구매 순위에서 한국은 미국, 일본에 이어 3위에 올랐다.

알리바바는 2009년부터 11월 11일 쇼핑 축제를 시작했다. 원래 중국에서 11월 11일은 연인이 없는 싱글의 날이라는 뜻의 '광군제'(光棍節)로 불렸는데 알리바바가 이날을 쇼핑 축제일로 새롭게 탄생시켰다.

hyj@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45913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